AD
  • 출처=CEO스코어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지난해 국내 건설 업체들이 500대 기업 명단에 신규 진입해 눈길을 끌고 있다.

14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에 따르면 매출액 기준으로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지난해 32곳(6.4%)이 교체된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건설 및 건자재 부문에서 시티글로벌(374위), 제일건설(415위), 엠디엠플러스(450위), 호반건설산업(455위), 한화L&C(471위), 디에스네트웍스(482위) 등 6개 기업이 새롭게 500대 기업에 이름을 올렸고, 신동아건설이 밀려나면서 5개 순증했다.

증권 업종은 미래에셋증권, 하이투자증권, KB투자증권 등 3곳이, 에너지 업종에서도 대성산업, 엠피씨율촌전력, 대성에너지 등 3곳이 500위권에서 탈락했지만, 새로 진입한 기업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500대 기업 명단에서 다수를 차지한 업종은 자동차·부품(51개)이었으며, 건설·건자재(45곳)와 유통(44개), 석유화학(43개) 등이 뒤를 이었다.

상위 10위권 기업 가운데는 삼성전자가 201조9000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해 500대 기업 전체 매출(2601조원)의 7.8%를 차지해 압도적인 1위 자리를 지켰다. 다음으로 현대차(93조6000억원)와 한국전력공사(55조4000억원)가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LG전자(55조4000억원)와 포스코(53조1000억원)의 경우 근소한 차이로 2015년과 비교해 순위가 바뀌어 각각 4, 5위를 기록했다.

하나은행은 지난해 2015년과 비교해 18계단 오른 12위를 차지했으며, 삼성물산은 같은 기간 무려 31계단이나 급상승해 13위로 뛰어올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4 13:39:25 수정시간 : 2017/06/14 13:39:2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