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국내 500대 기업 중 지난해 경영 전반에 걸쳐 가장 탁월할 성과를 거둔 업체는 네이버, CJ제일제당, 삼성전자 등의 순인 것으로 조사됐다.

글로벌 경쟁력 부분에선 포스코가, 문재인 정부의 최대 화두인 일자리 창출 부문에서는 에스엘이 두각을 나타냈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는 국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345개 기업을 대상으로 경영실적, 투자, 일자리 창출, 글로벌 경쟁력, 투명경영, 건실경영, 양성평등, 사회적 기여 등 8개 부문을 평가한 결과 네이버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네이버는 사회적 기여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을 비롯해 경영실적(6위), 건실경영(7위), 일자리 창출(11위), 글로벌 경쟁력(12위) 등 전 부문에서 고르게 높은 점수를 받았다.

CJ제일제당은 사회적 기여, 투자, 양성평등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으며 2위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경쟁력, 투명경영, 건실경영 부문 등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으나 지난해 대규모 구조조정에 따른 고용 감소가 감점 요인으로 작용해 3위를 기록했다.

이어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LG화학, KT&G, 풍산, 녹십자, SK하이닉스 등이 '톱10'에 포함됐다.

8개 부문별 경영평가에서는 기업들이 서로 다른 나름의 경쟁력을 과시해 눈길을 모았다.

글로벌 경쟁력 부문에서는 포스코, 삼성전자, LG화학이 두각을 나타냈다. 글로벌 경쟁력은 글로벌 1위 기업 대비 매출액과 연구개발비(R&D) 비중을 주요 기준으로 평가했다.

포스코와 삼성전자는 이미 글로벌 1위 기업 반열에 올랐고, LG화학 역시 글로벌 1위 기업인 다우케미컬 못지 않은 경쟁력을 갖췄다.

투자부문에선 LG디스플레이, SK텔레콤, 아모레퍼시픽이 '톱3'에 뽑혔다. 투자부문 평가는 매출액 대비 유·무형 자산 및 R&D 투자를 기준으로 삼았다. 이들 3사는 미래를 위한 투자에 가장 적극적이었다.

경영실적으로 보면 신한은행, 한화생명, 삼립식품이 '톱3'에 올랐다. 경영실적은 매출액 증가율, 자기자본이익률(ROE)을 기본 잣대로 삼았다.

일자리 창출 부문에서는 에스엘, 대상, 신세계푸드가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다. 일자리 창출 평가는 2015∼2016년 고용증감률, 기간제 근로자 비중, 직원 근속연수, 직원 평균연봉을 종합 평가했다.

이어 투명경영 부문에선 삼성SDS, 교보생명, 이마트가, 건실경영 부문에선 GS에너지, 엔씨소프트, KT&G가 최우수 기업에 선정됐다.

투명경영은 지난해 공시정정 건수와 이사회 임원 활동내역 공개 등을, 건실경영은 기업의 영업이익률과 주당 순이익 증가율을 기준으로 삼았다.

이밖에 양성평등 부문에선 영원무역, 서연이화, 신세계인터내셔날, 사회적 기여 부문에선 네이버, CJ대한통운, 태광산업이 상위에 올랐다.

양성평등은 기업 내 여성임원 비율, 여직원 비율, 남자직원 대비 여직원 연봉·근속연수 등을 기준으로 삼았고, 사회적 기여는 매출액 대비 기부금 비중을 평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23 16:35:29 수정시간 : 2017/05/23 16:35:29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