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JB금융은 18일 여의도 JB빌딩에서 P2P대출 3개 기업과 ‘P2P대출 원리금수취권매입형 모델 공동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북은행은 피플펀드, 광주은행은 투게더펀딩 및 줌펀드와 업무협약를 체결했으며 이번 협약을 통해 각 사는 원리금수취권 매입형 모델을 공동 개발에 나서게 된다.

‘P2P 대출 원리금 수취권 매입형 모델’은 최근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P2P대출에 대한 고객의 투자금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자금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현재 구축 중인 자금관리 서비스는 고객의 투자금을 P2P중개회사 계좌를 경유하지 않고 은행보관계정에 보관해 투자안정성을 높일 수 있도록 개발된 신규금융서비스다.

이는 투자자의 투자금을 은행 명의 계정으로 보관·관리함으로써 P2P중개회사의 제3채권자로부터 압류가 불가능하도록 했다.

즉 P2P중개회사가 파산, 휴.폐업 시 제3채권자의 강제집행으로부터 투자금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것이다.

이와 함께 특허출원한 기술을 적용해 해킹피해가 방지되도록 구성했으며, 대출자가 원리금을 납부 시 투자정산처리업무를 자동화 처리토록했다.

JB금융 관계자는 “이번 모델 개발이 완료되면 업체의 파산이나 투자금 유용에 대비가 가능해지고 투자자의 투자 현황 등 자금흐름의 모니터링이 가능해진다”면서 “투자금 횡령, 부정사용 등으로부터 투자자를 보호하는 것은 물론 P2P업계의 신뢰성 확보 효과도 가져 올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아직 국내 P2P대출시장은 성장초기 단계로 풀어야할 숙제가 많은 상황이지만 P2P대출선진국에서와 같이 건전하게 성장 발전될 수 있도록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이번 제휴된 업체와 공동으로 개발할 계획”이라며 “이번 서비스 개발로 P2P대출투자에 안정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7:18:16 수정시간 : 2017/05/19 17:18:16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