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찬종 현대해상 대표이사 사장(왼쪽부터), 김연국 신협중앙회 본부장, 이경희 하이플래너, 노경호 새마을금고 본부장, 박대준 쿠팡 이사,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 박철홍 한라건설 사장, 김태집 간삼건축 사장, 강순모 하이플래너가 19일 서울 잠실 타워(Tower) 730 준공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해상 제공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현대해상은 19일 서울 잠실에 자회사인 현대인베스트먼트자산운용의 부동산 개발 펀드를 통해 완공된 ‘타워(Tower) 730’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과 박찬종 대표이사, 임직원 및 하이플래너와 김석중 현대인베스트먼트 대표,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 박철홍 한라건설 사장, 김태집 간삼건축 사장, 박대준 쿠팡 이사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Tower 730은 한강 등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루는 오피스 건물이다. 잠실대교 남단 상업·업무 지구에 위치해 있으며 2014년 4월 착공해 약 3년 만인 올해 2월 완공됐다.

대지면적 7299.60㎡, 연면적 8만728.63㎡에 지하 4층 지상 27층 규모로 지상 3층 이상은 현대해상 및 계열사, 쿠팡 본사가 입주해 있다. 지하와 지상 1~2층은 주차장과 레스토랑 등 상업시설로 활용되고 있다.

현대해상은 영업조직인 강남지역본부와 현대C&R, 현대HDS, 현대하이카손사 등 주요 계열사의 Tower 730 이전을 통해 향후 서울 동남권 영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Tower 730의 착공부터 완공 단계까지 애써주신 관계자 여러분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모든 분들이 애써서 준공한 건물을 쓸모 있게 충실히 관리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7:07:14 수정시간 : 2017/05/19 17:09:0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