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전체 상장사 10곳 중 7곳 이상이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 몰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거래소 조사 결과 지난 17일 기준 상장사 1947곳 중 72.3%인 1408곳(코스피 545곳·코스닥 863곳)이 본사를 수도권에 두고 있었다.

서울 소재 상장사가 809곳으로 전체의 41.6%를 차지했다. 경기는 532곳으로 27.3%, 인천이 67곳으로 3.4%였다.

이들 수도권 소재 상장사의 시가총액은 1420억원으로 전체 시가총액의 85.7%를 차지했다.

서울 지역 상장사 809곳의 시가총액은 824조6193억원으로 전체 시가총액(1천655조8763억원)의 절반에 육박하는 48.8%였다. 경기는 550조9889억원으로 33.3%, 인천은 44조2798억원으로 2.7%였다.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상장사의 시가총액은 1천420억원으로 전체 시가총액의 85.7%를 차지했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에서 상장사가 가장 많은 곳은 부산(85곳)이었고 경남(76곳)과 충남(75곳), 충북(57곳), 대구(54곳), 경북(49곳), 대전(42곳) 등이 뒤를 이었다.

제주는 9곳으로 가장 적었으며 이어 전남(14곳)과 강원(17곳), 광주(18곳), 전북(19곳), 울산(24곳)순으로 상장사가 적게 분포했다.

수도권과 지방 상장사의 시가총액도 차이가 컸다. 광주의 경우 상장회사 수 비중은 0.9%지만 시총 비중은 0.2%에 그쳤다. 전북 역시 상장회사 수 비중은 1.0%지만 시총 비중은 0.3%에 불과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6:15:29 수정시간 : 2017/05/19 16:15:29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