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9거래일 연속으로 자금이 유출됐다.

1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기준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873억원이 순유출됐다. 454억원이 새로 들어온 반면, 1327억원이 환매로 빠져나갔다.

이에 따라 이달 2일부터 17일까지 9거래일간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순유출한 자금은 7874억원으로 나타났다. 코스피가 2,300선에서 정체를 보이면서 차익실현을 목적으로 한 투자자들의 환매가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같은 날 해외 주식형 펀드에서도 90억원이 유출됐다. 이에 반해 수시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에는 5013억원이 순유입했다.

MMF 설정액은 138조38억원에, 순자산은 138조8453억원으로 각각 불어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5:54:31 수정시간 : 2017/05/19 15:5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