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최근 증시가 강세를 보이면서 개인투자자들이 증권사나 저축은행 등 금융기관과 연계, 돈을 빌려 주식에 투자한 규모가 10조원을 돌파했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개인투자자들이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주식을 매수한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17일 기준 7조4910억원으로 연중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말 6조7779억원 대비 7131억원(10.5%) 늘어난 수치로 2016년 9월 말 이후 최대치다.

신용융자 잔고의 역대 최고치는 2015년 7월 27일에 기록한 8조734억원이다.

증권사가 저축은행 등 다른 금융기관과 연계해 투자자들에게 주식투자 자금을 빌려주는 스톡론(연계신용대출)도 4월말 2조994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말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2013년 말과 대비로는 130% 늘어났다.

두 빚을 합칠 경우 거래 잔고는 10조4850억원에 달한다.

신용융자 잔고는 주가 상승을 기대한 투자자가 증권사에 8% 정도 금리로 돈을 빌려 주식을 사들인 금액으로, 이 잔고가 과도하게 불어나면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여기에 최근 증시 활황 영향으로 신용융자 잔고 증가 폭은 나날이 커지고 있는 중이다. 스톡론 또한 금융감독 당국의 축소 권고에도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증시가 2,000을 넘어 최고가 수준까지 오르는 등 낙관적인 전망이 우세해지면서 빚을 내서 주식을 사려는 투자자들도 늘고 있다"며 "주가가 하락하면 부담이 커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5:54:10 수정시간 : 2017/05/19 15:54:10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