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21일 강원도 홍천군 명동리 마을에서 진행된 대한항공 농촌 일손 돕기 및 의료봉사활동에서 대한항공 관계자들과 마을 주민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대한항공이 21일 강원도 홍천군 명동리 마을을 찾아 농촌 일손돕기 및 의료 봉사활동을 펼쳤다.

기업과 농촌 간 상생의 의미를 다지는 사회공헌활동 차원에서 지난 2004년부터 강원도 명동리 마을과 1사1촌 자매결연을 맺은 대한항공은 14년째 매년 2회씩 명동리 마을의 일손돕기를 지원해 오고 있다.

명동리는 1999년부터 마을 전체가 친환경 농법으로 경작하는 찰벼와 고추, 옥수수 등 다양한 농작물을 재배하는 ‘무농약 마을’로 알려져 있다.

이날 행사에는 대한항공 직원 및 가족으로 구성된 자원봉사자들을 포함해 대한항공 항공의료센터 의료봉사단 소속 의사·간호사 등 20여 명도 참여했다.

자원봉사자들은 논밭 잡초 제거와 밭에 비닐 씌우기, 감자 심기 등 농촌 일손을 돕고, 의료봉사단은 환절기 감기로 고생하면서도 거동이 불편해 병원 내방이 어려웠던 마을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진찰 및 치료약 처방 등 의료 봉사를 전개했다.

대한항공은 일손돕기 활동뿐 아니라 마을 환경정리 및 마을회관에서 공용으로 사용할 냉장고와 간단한 의약품도 기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8:36:49 수정시간 : 2017/04/21 18:36:49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