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대신증권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대신증권의 채팅로봇인 벤자민을 카카오톡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대신증권은 금융투자업계 최초의 챗봇인 벤자민을 카카오톡에서도 이용할 수 있는 벤자민-카카오톡 연계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1일 밝혔다.

대신증권 관계자는 “벤자민은 당사가 서비스하는 인공지능 기반의 대화형 채팅로봇으로 그 동안은 당사 MTS인 사이보스 터치나 크레온 모바일에서만 이용이 가능했다”며 “이번 연계 서비스로 카카오톡의 친구 찾기 기능을 이용해 대신증권이나 크레온을 친구로 추가하면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벤자민은 온라인 계좌개설과 질의응답, 주식종목과 관련된 정보, 금융상품 소개, MTS 다운로드 연결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계좌 개설부터 프로그램 설치, 증권업무와 관련된 간단한 문의 사항과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주식 및 금융상품을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해당 통계를 기초로 주제와 맞는 이슈 종목 및 상품을 순위별로 제공한다.

단, 계좌정보와 같이 개인정보가 포함된 증권업무와 관련된 질문은 답변하지 않는다.

대신증권 관계자는 “카카오톡과 연계하면서 고객들에게 더욱 친밀하기 다가가기 위해 믿음직스러운 이미지의 벤자민 자체 캐릭터는 선보였다”며 “이 캐릭터는 MTS 내에서 고객의 행동 패턴에 따라 플로팅 버튼을 통해 고객에게 채팅상담을 유도하거나 추천상품 등을 제안하는 한편, 대화 상에서도 상황에 맞는 다양한 감정을 이모티콘으로 표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서비스에 관한 문의는 대신증권 홈페이지나 크레온 홈페이지, 대신증권 고객감동센터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김상원 대신증권 스마트금융부 이사는 “이번 서비스는 고객들의 손쉬운 금융생활을 위해 일상 생활과 밀접한 카카오톡과 연계해 제공한다”며 “앞으로도 벤자민의 지속적인 학습을 통해 더 쉽고 빠르게 다양한 분야의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5:55:20 수정시간 : 2017/04/21 15:5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