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한국 수출이 4월에도 증가세를 유지하면서, 6개월 연속 증가 행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21일 관세청 등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20일까지 수출액은 304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8.4% 늘었다.

지난 달 한국 수출은 1년 전 같은 기간 보다 13.6% 증가해 2011년 12월 이후 처음으로 5개월 연속 증가를 기록했다.

현재 추세로 한국 수출이 증가할 경우, 2011년 12월 이후 처음으로 6개월 연속 증가 행진을 기록하는 것이다.

일평균 수출액은 19억6000만 달러로 20.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 보면 선박이 1년 전보다 131.7% 증가했고 반도체가 52.6%, 승용차가 25.8%, 석유제품 19.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자동차부품은 0.2%, 가전제품은 1.6%씩 감소한 것으로 파악된다.

국가별로는 유럽연합(EU)을 상대로 한 수출이 전년과 비교해 두 배 증가했으며, 대 베트남(67.2%), 중국(13.9%), 미국(13.4%) 수출도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4:30:55 수정시간 : 2017/04/21 14:30:5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