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우리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우리은행은 삼성전자 갤럭시S8·갤럭시S8+ 출시에 맞춰 음성명령만으로 금융거래가 가능한 ‘음성인식 AI뱅킹, 소리(SORi)’에 홍채인증 서비스를 탑재해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적용대상은 기존 공인인증서와 보안카드를 사용하던 모든 금융거래로, 삼성패스를 이용해 스마트폰 내 안전한 공간에 공인인증서를 보관하며 모든 공인인증서·보안카드 입력 없이 홍채인증만으로 금융거래가 가능하다.

이용대상은 홍채인증이 가능한 단말기(삼성전자 갤럭시 S8·갤럭시 S8+)를 소지하고 우리은행 스마트뱅킹을 이용하는 모든 개인고객이다. 스마트뱅킹(원터치개인)에 최초 로그인 후 생체(홍채)인증서비스 이용 등록을 하면 된다.

지난달 금융권 최초로 출시한 ‘소리(SORi)는’ 음성과 생체인증만으로 조회·송금·환전·공과금 납부가 가능한 음성인식 AI뱅킹으로 기존은 지문 생체인증서비스만 제공됐다.

하지만 이번에는 홍채인증이 추가됨으로써 통장 비밀번호, 공인인증서 비밀번호, 보안카드 뿐 아니라 PIN번호 입력 없이 쉽고 빠르게 금융거래가 이뤄진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4월 말, 원터치개인에 이어 위비톡과 위비뱅크에도 홍채인증이 적용된 ‘음성인식 AI뱅킹, 소리(SORi)’가 출시돼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가장 안전하고 간편한 금융거래를 선보일 예정”이라며 “위비플랫폼과 음성인식, 홍채인증 등 다양한 생체인증 도입으로 고객 중심의 생활밀착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은행의 ‘홍채인증 서비스’는 본점영업부, 연세금융센터, 중앙대학교지점, 숭실대학교지점, 국민대학교지점, 삼성타운금융센터 총 6개 영업점의 갤럭시S8·갤럭시S8+ 체험존에서 자유롭게 체험해 볼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1:48:32 수정시간 : 2017/04/21 11:48:3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