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지난 2015년 한화큐셀이 터키 부르두르주에 건설한 태양광발전소 전경. 사진=한화큐셀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한화큐셀이 터키 최대 태양광발전소 건설사업을 수주했다.

한화큐셀은 터키의 칼리온 에너지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코니아주 카라프나르 구역에 들어서는 1GW(기가와트) 태양광발전소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컨소시엄은 경쟁자들보다 낮은 발전단가(kWh·킬로와트시 당 0.0699달러)로 입찰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입찰에 앞서 베라트 알바이라크 에너지장관은 1000MW(메가와트) 태양광발전소를 건설·운영하는 이번 사업에 투자금액이 13억달러(약 1조5000억원)가 넘는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화큐셀이 칼리온 에너지와 50대 50의 조인트 벤처를 설립해 수주한 이 프로젝트는 1GW급 태양광발전소와 연간 발전량 500MW급 규모의 제조설비를 조성하는 복합형 민자발전 사업이다.

1GW는 터키 내 최대 태양광발전소이며 국내 기업이 해외 진출한 태양광발전소 중에서도 최대 규모다.

컨소시엄은 21개월 내에 태양광발전소에 필요한 패널 모듈 등을 생산하는 공장을 먼저 조성하고 36개월 안에 1GW급 태양광발전소를 건립한 뒤 30년간 운영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9:57:56 수정시간 : 2017/03/21 19:57:56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