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아시아나항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4월 18일부터, 국내선 관광노선의 항공운임을 평균 5% 수준 인상한다고 21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항공 이용객들의 편의를 위해 지난 2012년 8월 이후 약 5년 간 국내선 전 노선의 운임을 동결해 왔으나, 저비용항공사와의 경쟁 심화 및 KTX 등 대체 교통수단의 확대로 인한 항공수요 감소로 국내선 영업환경이 악화됨에 따라 불가피하게 이번 운임 인상을 단행하게 됐다”고 입장을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4월 17일까지 항공권을 발권할 경우, 인상 전 기존운임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날로 치열해지는 항공시장의 경쟁 속에서 국내선 영업환경이 지속 악화됨에 따라 불가피하게 이번 운임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며 “아시아나항공은 더 안전하고, 더 고급스런 서비스로 이번 운임 인상의 혜택을 고객들에게 전달해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국내선 관광노선 운임 인상에 대한 보다 상세한 내용은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8:24:19 수정시간 : 2017/03/21 18:2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