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2178.38로 장을 마감해 5년8개월만에 종가 기준 최고치를 경신한 21일 오후 여의도 한국거래소 서울사옥 내부 풍경.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코스피가 21일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사자’세에 힘입어 2178을 돌파하며 5년8개월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21.37포인트(0.99%) 오른 2178.38에 장을 끝냈다. 이는 종가 기준 5년8개월 만에 최고 기록이자 연중 최고치다. 종가 기준 직전 최고치는 2011년 7월27일의 2174.31이었다.

장중 한 때 주가는 2180선마저 돌파한 2181.15을 기록했다. 이 역시 연중 최고치로 장중 기준 2015년 4월24일의 2189.54 이후 23개월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삼성전자가 사상최고가를 경신한데 이어 현대차 등 시가총액 주요 상위 상위주들이 강세를 보이며 지가 상승을 이끌었다.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5.94포인트(0.28%) 상승한 2162.95로 출발했다. 이후 지속적으로 오른 지수는 외국인 투자자들의 매수 전환에 힘입어 2170선을 돌파한 뒤 장중 한 때 2180선까지 넘어섰다.

시총 1위 삼성전자(1.58%)는 장중 한 때 213만4000원까지 올라 장중 사상최고가를 경신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현대차(8.63%)와 네이버(6.48%), LG화학(4.24%), 현대모비스(3.05%) 등 자동차와 화학 업종을 중심으로 한 시총 상위 주요 종목들도 강세를 보였다.

반면 삼성생명(-1.76%)과 포스코(-1.18%), 신한지주(-1.02%), KB금융(-0.59%), SK하이닉스(-0.11%) 등은 소폭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62포인트(0.10%) 상승한 609.73으로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날 대비 1.59포인트(0.26%) 상승한 610.70으로 출발해 강보합세를 유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6:57:10 수정시간 : 2017/03/21 16:57:1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