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여의도 한국거래소 서울사옥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증시가 주요 국가 증시 중 가장 저평가된 것으로 조사됐다. 인도 증시와 비교하면 절반 수준의 평가를 받는데 그쳤다.

삼성전자는 주가 수준에서 경쟁사인 애플과 비슷한 평가를 받았지만 현대차와 SK하이닉스 등은 미국의 제너럴일렉트릭(GE)이나 인텔 등과 비교해 매우 낮은 평가를 받았다.

21일 한국거래소 조사 결과 지난 17일 기준 한국증시의 주가수익비율(PER)은 9.84배로 주요국 증시 중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PER는 주가를 주당순이익(EPS)으로 나눈 지표로 이 수치가 낮을수록 주가가 저평가돼 있음을 의미한다.

이 지표는 인도 증시가 20.73배로 가장 높고 미국 18.63배, 홍콩 16.31배, 일본 16.04배, 독일 14.22배, 중국 12.91배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증시의 PER는 인도 증시에 절반 수준에도 미치지 못했다.

한국 PER는 코스피가 2228.96으로 최고치를 기록한 2011년 5월 2일(10.50배)과 비교하면 0.66배 정도 낮아졌다.

같은 기간 인도는 5.39배 상승했고 미국 4.73배, 영국 4.21배, 일본 1.67배, 중국 1.16배 수준으로 각각 올랐다.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에 달했을 당시 미국과 PER 격차는 3.40배 수준이었지만 현재는 8.79배로 격차가 크게 벌어진 상태다.

시가총액 상위주의 PER도 유사 업종의 미국 경쟁사 종목에 비해 낮았다.

SK하이닉스의 PER는 7.79배로 미국 인텔(14.9배)보다 낮았고, 현대차는 6.35배로 미국 GE( 29.4배)와 비교해 격차가 컸다.

다만 삼성전자는 16.78배로 미국 애플(16.8배)과 비슷했다. 네이버는 46.94배, 카카오는 66.19배로 미국 알파벳(31.1배)보다 높고 아마존(173.2배)과는 현저한 격차를 보였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최근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에 근접했는데도 저평가 현상이 지속하는 것은 기업들의 사상 최고 실적에도 가격 반응 정도가 크지 않아 PER가 상대적으로 낮게 형성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6:48:53 수정시간 : 2017/03/21 16:48:53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