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2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아마존의 ‘마스(MARS) 2017’ 컨퍼런스에서 아마존 CEO 제프 베저스가 한국미래기술의 '메소드-2 로봇'을 직접 조종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트위터 캡처)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세계 최대 글로벌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의 최고경영자(CEO) 제프 베조스가 로봇태권 브이(V)의 조종사로 변신해 화제가 되고 있다.

베조스가 2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아마존의 ‘마스(MARS) 2017’ 컨퍼런스에 참석해 한국 중소기업인 한국미래기술이 만든 ‘메소드-2 로봇’ 조종석에 올라타 직접 로봇을 움직이며 기뻐하는 모습의 동영상이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퍼지고 있기 때문이다.

베조스는 로봇 조종석에서 보낸 자신의 트윗에서 “한국미래기술 업체 덕분에 엄청나고 거대한 로봇의 조종사가 됐다”며 소감을 전했고, 직접 메소드-2의 팔 다리를 조종하는 모습은 현장 참가자들이 찍은 동영상으로 순식간에 온라인상으로 확산됐다.

한국미래기술에 따르면, 아마존 MARS에 공개한 메소드-2는 완제품 출시 전에 내놓은 시험작으로, 높이 4m에 가슴 부위에 조종석이 있고, 조종사의 동작에 맞춰 로봇의 팔과 다리가 움직이는 시스템으로 제작돼 있다.

특히,메소드-2는 현존하는 휴머노이드(인간형 로봇) 가운데 최대 크기를 자랑하며, 바퀴가 아닌 다리로 이동할 수 있다는 점에서 국내외로부터 큰 주목을 받고 있다.

미국 IT 전문매체 더버지는 “한국미래기술이라고 불리는 한국 기업이 개발한 메소드-2는 지난해 12월 동영상과 사진이 공개되면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주인공 같은 외모로 시선을 끌었다”며 높은 관심도를 나타냈다.

더버지는 메소드-2 로봇을 디자인한 주인공이 비탈리 불가로프라고 소개했다. 불가로프는 오는 29일 한국에서 전 세계 첫 개봉하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공각기동대:고스트 인 더 셸’과 2014년 개봉해 인기를 끌었던 ‘트랜스포머 4’ 같은 영화의 제작에 참여한 콘셉트 아티스트이다.

이번 아마존 CEO 베조스의 로봇 조종 시연을 계기로 한국미래기술의 메소드-2가 더욱 인기를 끌며 인지도를 넓힐 것으로 보인다.

아마존의 ‘마스(MARS) 2017’ 컨퍼런스에 메소드-2 참여도 동영상을 본 아마존측의 제안으로 이뤄진 것이다.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을 중심으로 2010년부터 국내 연구진이 모여 로봇 개발에 들어갔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의 인간형 로봇 ‘휴보’ 제작에 관여한 연구자들과 광운대·서울과학기술대 교수들이 메소드-2 개발에 참여했다.

더버지는 아마존 행사에 선보인 메소드-2에 대해 “로봇 운동 능력 등에 여러 가지 의문이 들고, 베저스가 탑승했을 때도 팔이 따로 움직이는 장면이 있었다”며 개선점을 지적하면서도 “그러나 미래의 아마존 창고 직원의 모습을 엿볼 기회가 되기에는 충분했다”며 평가했다.

한국미래기술 측은 메소드-2가 원전 사고 등 각종 재난 현장에 투입할 수 있는 로봇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1:55:29 수정시간 : 2017/03/21 14:29:41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