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코스피 상장사의 2016 사업연도 연말 배당금 총액이 최초로 20조원을 넘어섰다.

21일 한국거래소 조사 결과 코스피 상장 법인(12월 결산) 746개사 중 2016 사업연도 실적에 대한 연말 현금배당을 공시한 법인은 69.3%인 517개사였다.

이들 517개 법인의 현금 결산 배당금 총액은 2015년보다 1조8065억원(9.44%) 늘어난 20조9461억원으로 집계됐다.

코스피 상장법인의 연말 배당이 20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코스피 상장사의 배당금 총액은 2011년 11조6017억원에서 2014년 15조535억원, 2015년 19조1396억원으로 꾸준히 증가세를 보여왔다.

현금배당을 하는 기업 비중은 늘어나는 추세다.

코스피 시장의 경우 전체 상장법인 중에 현금배당을 한 기업 비율은 2013년 63.17%(458개)에서 2014년 66.07%(481개), 2015년 66.76%(492개)로 꾸준히 올랐다. 작년에는 69.30%로 70%에 육박했다.

현금배당 규모가 가장 큰 회사는 시총 1위 종목인 삼성전자였다.

반도체 호황에 힘 입어 지난해 기록적인 호실적을 거둔 삼성전자는 올해 1월 사상 최대인 3조8503억5000만원의 현금배당을 발표했다.

폭염과 저유가에 힘입어 지난해 역대 최대 영업이익을 낸 한국전력공사가 1조2070억8000만원의 현금배당을 발표해 뒤를 이었다.

또한 현대자동차(8109억원), 신한지주(6876억원), 에쓰오일(6637억원) 등이 현금배당 '톱5'에 이름을 올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0:50:30 수정시간 : 2017/03/21 10:50:3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