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조진수 정경부 기자
[데일리한국 조진수 기자] 롯데손해보험은 현재 안팎의 과제로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안으로는 오는 2021년 도입되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변경 등에 따른 위기를 어떻게 슬기롭게 극복하는가 하는 것이며, 밖으로는 롯데그룹 차원의 사드 배치 부지 제공에 따른 중국의 거센 반발로 중국쪽 사업에 전면적으로 비상등이 켜진 상황에 직면해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롯데손보는 최근 자동차보험료를 업계 최고수준으로 인상하겠다고 밝혀 과연 그 ‘속사정'이 무엇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손해보험협회가 지난 6일 발표한 공시에 따르면 롯데손보는 업계 평균 인상폭인 0.68%를 훨씬 상회하는 1.0% 오른 보험료를 적용했다.

롯데손보측은 “자동차보험 표준 약관이 개정돼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동일한 보험시장에서 오히려 보험료를 0.8% 인하한 메리츠화재의 경우를 떠올리면 롯데손보측의 입장은 쉽게 납득이 가지 않는다.

국제회계기준(IFRS17) 변경에 따라 지급여력(RBC) 강화에 나선 여타 보험사들에 비해 롯데손보는 지난 3분기 RBC 비율도 146.46%에 그쳤기 때문이다. 이는 금융당국의 권고치인 150%에도 못미치는 수치다.

지난해 말 롯데손보가 520억원의 신종자본증권과 680억원의 후순위채 발행으로 자본확충에 열을 올렸던 사실을 떠올리면 ‘지급여력 향상을 위해 자본금을 충당하려는 시도 아니냐’는 의혹이 일기도 한다.

혹자는 ‘자동차보험료 1% 인상한 것으로 웬 호들갑이냐’라는 반응을 보일수도 있다.

하지만 사드 부지와 관련 롯데그룹이 중국으로부터 불매운동 등 각종 거센 항의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롯데손보가 국내에서 업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자동차보험료 인상 결정을 내린 것은 국내 고객에게 손실을 떠넘기려는 처사로 받아들여질 여지가 충분하다.

보험료 인상에는 그에 합당한 이유가 뒷받침돼야 비로소 고객으로부터 긍정적 반응을 이끌어 낼 수 있다. 롯데손보측이 여러 상황을 두루 살펴 보다 지혜롭게 당면 위기를 극복하기를 기대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10 07:00:06 수정시간 : 2017/03/10 07:00:0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