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유토이미지
[데일리한국 이민형 기자] 지난해 3분기 말 세계 펀드의 순자산이 전 분기보다 3.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금융투자협회는 지난해 3분기 말 세계 펀드의 순자산 총액이 전 분기(32조9000억 달러)보다 약 1조1000억 달러 증가한 34조 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금투협은 "세계 펀드 순자산 규모 증가는 주식형과 채권형이 주도했다"며 "이 외에도 혼합형과 머니마켓펀드(MMF) 모두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금투협은 "미국 금리인상이 지연되고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충격이 완화되며 3분기 펀드순자산은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조사 대상 46개국 중 37개국의 펀드 순자산이 전 분기보다 증가했고 아앨랜드, 프랑스, 멕시코 등은 줄었다.

한국의 펀드 순자산은 3894억 달러로 7.6%(276억 달러) 늘었고, 순위는 13위로 1분기와 동일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2 17:42:03 수정시간 : 2017/01/12 17:42:03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