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기업 2곳중 1곳만이 설 상여금 지급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실제 취업 포털 '사람인'은 기업 1611개사를 대상으로 설 상여금 지급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53%가 ‘있다’고 답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조사 결과(58.1%)보다 5.1%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올해 직원 1인당 지급하는 설 상여금은 평균 78만원으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는 10만~20만원 미만(15.8%)이 가장 많았고, 이어 20만~30만원 미만(13.8%), 100만~150만원 미만(13.6%), 40만~50만원 미만(9.4%), 30만~40만원 미만(9%), 50만~60만원 미만(8.2%) 등의 순이었다.

기업 형태별로 보면 대기업은 평균 150만원을, 중견기업은 114만원, 중소기업은 74만원을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의 상여금이 중소기업의 2배 이상이었다.

올해 설 상여금을 지급하는 이유로는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서’(45.6%,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돼 있어서’(40.3%), ‘직원들의 애사심을 높이기 위해서’(16.6%), ‘설 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10.8%), ‘지난해 거둔 실적이 좋아서’(5%) 등 순이었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757개사)들은 그 이유로 '규정이 없어서’(37.4%, 복수응답), ‘지급 여력이 부족해서’(28.7%),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어서’(20.7%), ‘회사 경영 실적이 나빠져서’(19.3%) 등을 들었다.

오는 설에 직원들에게 선물을 증정하는 기업은 72.1%로 조사됐다. 설 선물 예산은 1인당 평균 5만3000원으로 집계됐다.

선물 품목으로는 ‘햄, 참치 등 가공식품’(42.6%, 복수응답), ‘비누, 화장품 등 생활용품’(19.9%), ‘배, 사과 등 과일류’(16.4%), ‘한우 갈비 등 육류’(7%), ‘홍삼 등 건강보조식품’(4.7%) 등이 있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1 18:16:02 수정시간 : 2017/01/11 18:16:0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