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유토이미지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작년 한 해 실업자가 처음으로 100만명을 돌파했다. 실업자 통계가 바뀐 2000년 이후 연간 실업자 수가 100만명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청년 실업률도 1년 만에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2016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작년 취업자는 2623만5000명으로 전년 대비 29만9000명이 증가했다. 연간 기준으로 볼 경우 7만2000명 감소했던 2009년 이후 7년 만에 가장 적은 수치다.

취업자 증가 규모는 작년 6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정부가 제시한 목표치 30만명보다 적지만 작년말 이를 수정해 목표로 삼았던 29만명보다는 많다. 2016년 연간 실업자는 101만2000명으로, 전년에 비해 3만6000명이 늘어남으로써 처음으로 '실업자 100만명시대'가 됐다는 오명을 떠안게 됐다.

실업률은 3.7%로 전년 대비 0.1%p 올라갔다. 2010년의 3.7%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15~29세 청년층의 실업률은 9.8%를 기록하며 1년 만에 다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작년 전체 고용률은 60.4%로 전년 대비 0.1%p 상승했다.

한편, 작년 12월 한 달 간의 취업자수는 2616만8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8만9000명이 확대됐다. 숙박 및 음식점업의 증가세는 유지됐으나, 제조업의 감소세 지속, 농림어업의 감소 전환, 건설업의 증가폭 축소 등의 영향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1 11:46:09 수정시간 : 2017/01/11 11:46:0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