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이민형 기자] 경기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가계들이 너 나 할 것 없이 지갑을 닫고 있다. 소득 대비 소비지출이 역대 최저치까지 떨어졌고, 소비절벽은 고소득층과 저소득층 구분 없이 나타나고 있다.

11일 통계청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국 2인 이상 가구 기준으로 2015년 평균 소득(437만3116원) 대비 소비지출(256만3092원) 비율은 58.6%에 그쳤다. 이는 관련 통계가 있는 2003년 이후 역대 최저치다.

평균 소득 대비 소비지출 비율은 2003년 64.6%에서 오르락 내리락을 하다가 2010년 63.0%이후 하락 흐름을 이어왔다. 2013년 59.6%로 60%선 아래로 처음으로 내려간 이후 2014년 59.3%, 2015년 58.6%로 하락세를 지속했다. 지난해에도 1분기 58.6%, 2분기 57.9%, 3분기 58.0%까지 밀렸다.

소비절벽 현상은 전 계층에 걸쳐 나타났다. 소득 하위 10%인 1분위 계층의 소득 대비 소비지출 비율은 2015년 96.3%로 처음 100%를 밑돌았다. 일반적으로 저소득층은 소득보다 기본적인 소비지출이 많아 해당 수치가 100%를 넘지만 처음 소득과 소비지출 간에 역전 현상이 벌어졌다.

소득 상위 10%인 10분위 계층도 소비를 줄였다. 지난 2005년 50.3%로 50%를 웃돌았지만 2010년 48.2%로 내려왔고 이어 하락세를 지속해 2015년 45.1%까지 떨어졌다. 이 같은 소비 부진이 경제 회복의 발목을 잡는 복병이 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런 우려는 백화점과 면세점에 직격탄을 날렸다. 전날 신세계, 현대백화점, 호텔신라가 나란히 장중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호텔신라는 9일 장중에는 4만6050원을 찍으며 52주 신저가를 기록했고, 신세계도 장중에는 16만7000원까지 내려가 역시 52주 신저가를 갈아치웠다. 현대백화점은 장중 52주 신저가인 9만7800원까지 떨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1 11:08:20 수정시간 : 2017/01/11 11:0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