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정부가 5월 '황금연휴'를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밝힌 가운데 대기업들은 대체로 정부 정책을 따르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내수활성화 목적과 달리 장기간의 휴일이 생기면 해외로 빠져나가는 최근 국내 사회적 분위기상 내수 활성화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우려도 나온다.

11일 재계에 따르면 대기업들은 대체로 정부가 임시공휴일을 지정해 황금연휴를 만든다면 내수 활성화를 위해 이를 따른다는 분위기다.

대기업 관계자는 "지난해에도 임시공휴일때마다 정부 지침대로 휴무를 준수했다"면서 "내수활성화를 위해서 상황에 맞게 적용 시킬 것"이라고 긍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다만 업종에 따라 연중 휴무 없이 공장을 돌려야 하는 사업장이나 공급 부족으로 공장 가동이 시급한 일부 기업은 휴일로 지정한 뒤 특근 등의 형태로 공장을 계속 돌릴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특히 중소기업의 경우 생산에 차질을 빚기 때문에 대체인력 비용 등 부담이 커지는 상황이다.

한 중소기업 관계자는 "최근 소비행태로 봤을 때 국내 소비 진작에 대한 기대감보다 사업 차질 우려가 더 크다"며 "황금연휴를 도입하면 직원들의 근무 일수에 변동이 없더라도 관계사 직원의 근무 일수는 줄어들 수 있어 매출에 당장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고 실적이 악화될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1 09:49:22 수정시간 : 2017/01/11 09:49:2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