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오카·오사카·도쿄(나리타) 노선에 이은 4번째 일본 노선
  • 한태근(가운데) 에어부산 사장이 3일 김해공할 국제선 게이트 앞에서 열린 일본 삿포로 취항식에서 내빈들과 함께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허용도 태웅 사장, 마쓰이 사다오 일본총영사, 한태근 사장, 홍기호 부산시 교통국장, 노기태 강서구청장. 사진=에어부산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김광현 기자] 에어부산(대표 한태근)이 3일 부산-일본 삿포로 노선에 신규 취항했다.

에어부산(대표 한태근)은 이날 오전 9시 김해공항 국제선 1번 게이트 앞에서 마츠이 사다오 부산 주재 일본총영사, 홍기호 교통국장 등 내빈들과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취항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항에 들어갔다. 에어부산은 이날부터 부산-삿포로 노선을 에어버스 321-200(195석) 항공기로 주 3회(화·목·일) 운항할 예정이다.

부산-삿포로 노선은 후쿠오카, 오사카, 도쿄(나리타) 노선에 이은 에어부산의 4번째 일본 노선이다. 김해국제공항에서 화요일 낮 12시 30분·목요일 아침 9시 40분·일요일 오후 2시 40분 출발하며 비행시간은 약 2시간 20분이다.

특히 목요일 출발해 일요일에 돌아오는 여정의 경우 일요일 부산 도착 시간이 저녁 8시 40분이라 고요한 눈의 도시이자 다양한 즐길거리와 먹거리가 많은 삿포로에서 여유로운 3박 4일 일정을 보낼 수 있다.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은 “연중 눈을 구경하기 쉽지 않은 동남권 지역민들이 더 편리하고 경제적으로 삿포로를 방문할 수 있게 된 것은 물론, 철저한 안전운항을 통해 일본에서 에어부산과 부산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다져나가겠다”고 취항 소감을 밝혔다.

기자소개 김광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2/03 10:25:55 수정시간 : 2015/12/03 10:35:0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