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콘. (사진=미래창조과학부)
미래 정보기술(IT) 시장의 총아로 각광받는 사물인터넷(IoT:Internet of Things) 시대가 국내에서도 본격적으로 열리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스마트콘텐츠 개발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원에 나섰다. 사물인터넷은 인터넷으로 연결된 사물들이 정보를 주고받으며 소통하는 기술·서비스로, 미래 정보기술(IT) 성장 분야로 부상하고 있다.

미래부와 ETRI는 26일 SK텔레콤과 협력해 '비콘(Beacon)'을 활용한 스마트콘텐츠를 개발할 수 있는 시험환경(테스트베드)을 경기 안양시 범계역과 성남시 판교 테크노벨리에 구축했다고 밝혔다. 사물인터넷의 대표격인 비콘은 저전력 블루투스를 사용해 주기적으로 신호를 발생시키는 장치로, 위치기반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다.

미래부는 비콘을 설치하는 과정에서 개발자와의 접근성을 고려했으며, 실험실이 아닌 현장에 테스트베드를 구축함으로써 비콘을 활용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실제 상황을 시험할 수 있게 했다.

ETRI는 스마트콘텐츠 개발 기술 지원을 위한 온라인 서비스(http://dtsc.etri.re.kr)를 통해 테스트베드 정보를 제공하고, 비콘도 대여한다는 방침이다.

미래부는 이날 중소 스마트콘텐츠 개발사와 개발자를 대상으로 비콘의 활용 방안과 사례, 비콘 테스트베드의 구성 및 활용 방안을 소개하는 세미나를 개최하기도 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비콘 등을 활용한 위치기반서비스 사업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SK텔레콤의 중소 개발사에 대한 사업화 협력 및 지원 방안 등의 정보도 제공된다.

김정삼 미래부 디지털콘텐츠과장은 "스마트콘텐츠에서의 비콘 활용 및 사물인터넷과의 융합은 기존 시장에서의 협력을 통한 상생에 기여할 것"이라며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해 스마트콘텐츠의 다양성과 활용성 확대에도 도움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민형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8/26 16:17:19 수정시간 : 2014/08/26 16:17:2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