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 소래아트홀 공연...모션그래픽 활용 판타지한 무대 구성
  • 어린이 뮤지컬 ‘더퀸 선덕여왕의 귀환’이 11월 13일(토)과 14일(일) 인천 남동 소래아트홀에서 열린다. 사진=플레이더부산
[데일리한국 민병무 기자] 어린이 뮤지컬 ‘더퀸 선덕여왕의 귀환’이 오는 11월 13일(토)과 14일(일) 인천 남동 소래아트홀에서 열린다.

플레이더부산이 기획·제작한 이 작품은 액션 판타지 뮤지컬이며 36개월 이상이면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캐릭터 중심으로 스토리를 구성해 덕만공주, 진평왕 등 등장인물에게 흥미를 갖게 해 어린이 관객의 몰입도를 높이고 마지막까지 공연에 집중할 수 있게 해준다.

모션그래픽을 활용한 판타지한 무대 구성을 비롯해 레게, 펑키락, 클래식한 힙합 등 다양한 장르를 활용한 넘버곡이 가득하다. 가만히 앉아보기만 하는 공연이 아닌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공연으로 어린이뿐만 아니라 부모도 즐겁게 감상할 수 있다.

공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거리두기 지침을 지켜 진행된다.

이성문 플레이더부산 대표는 “이번 공연은 네살부터 초등학생까지 어린이들이 선덕여왕과 역사적 인물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만든 판타지 액션 뮤지컬이다”라며 “귀에 쏙쏙 들어오는 흥겨운 노래가 넘쳐 가족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공연이다”고 말했다.

‘더퀸 선덕여왕의 귀환’ 특별공연 전국투어는 10월 23일 구미 천생아트홀, 11월 13·14일 인천 남동 소래아트홀, 12월 4일 포항 문화예술회관, 12월 11일 대구 아양아트센터, 12월 18일 안산 문화예술의전당에서 진행된다.

기자소개 민병무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2 09:02:29 수정시간 : 2021/10/12 09:0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