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정래 작가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등단 5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소설 ‘태백산맥’과 ‘아리랑’을 쓴 조정래 작가는 12일 “일본 유학을 갔다 오면 친일파, 반역자”라고 말했다.

조 작가는 12일 서울 중구 세종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등단 5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이영훈 이승만 학당 이사장이 소설 태백산맥에서 조선인 학살 장면 등이 왜곡됐다고 비판한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조 작가는 “(이 이사장은) 신종 매국노이자 반역자”라면서 “내가 쓴 역사적 자료는 객관적이다. 국사편찬위원회에서 발행한 책과 진보적 의식을 가진 사학자들이 쓴 책을 중심으로 한 명확한 자료”라고 말했다.

또한 “지금 반민특위는 반드시 민족정기를 위해,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기 위해 부활시켜야 한다. 150만에 이르는 친일파를 단죄해야 한다. 그 질서 없이는 미래가 없다”며 "(이들이) 일본의 죄악에 대해 편들고 왜곡하는 징발하는 새로운 법을 만들고 있다. 내가 여기에 적극적으로 나서려 한다”며 “사회적 책무라고 본다. 법으로 다스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 이사장은 2007년 계간 ‘시대정신’에 기고한 논문 등에 조 작가의 소설인 아리랑을 언급하며 “광기 어린 증오의 역사소설”이라고 평가했다. 아리랑은 일제 강점기부터 해방까지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강제 징용과 애국지사들의 독립운동 등을 비롯해 친일파들의 실상을 극적으로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2 22:25:13 수정시간 : 2020/10/12 22:25:13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