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화 '인비저블맨' 포스터.
영화 ‘인비저블맨’(리 워넬 감독)이 코로나 19 방지를 위해 언론시사회를 취소했다.

24일 유니버설 픽쳐스는 “25일 진행 예정이었던 영화 ‘인비저블맨’의 언론배급 시사회가 취소되었음을 안내 드린다”라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

‘인비저블맨’의 개봉일은 변함 없이 오는 26일에 개봉할 계획이다. 수입 배급사 측에 따르면 ‘인비저블맨’은 코로나 19의 전국적인 확산 때문에 위험성이 높아지자 추가 피해를 방지하고자 미리 예정된 언론배급 시사회를 취소 결정했다.

최근 급속도로 확산되는 코로나 19 피해를 우려해 급하게 내린 결정이란 뜻이다. 수입배급사는 “대중 밀집 행사를 당분간 자제해달라는 정부의 권고와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결정인 만큼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 19 바이러스로 인한 상황이 호전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코로나 19 사태가 확산되면서 영화계는 각종 행사를 취소하고 있다. 영화 ‘인비저블맨’ 외에도 영화 ‘사냥의 시간’도 언론배급 시사회와 관객 동원 행사를 모두 취소했다. 영화 ‘결백’도 언론 배급시사회와 각종 홍보 행사를 취소했다.

기자소개 천현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4 11:16:46 수정시간 : 2020/02/24 11:16:46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