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문화
  • 예술이 된 '방탄', '커넥트, BTS' 전세계 5개 도시서 개최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20.01.28 18:16
지난 14일부터 시작된 '커넥트, BTS'(CONNECT, BTS)가 한국에서도 막을 올렸다. '커넥트, BTS'(CONNECT, BTS)는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예술 철학에 공감하는 작가들이 진행하는 글로벌 현대미술 전시 프로젝트다. 이번 프로젝트는 세계 5개 도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며 영국 런던을 시작으로 서울에서도 본격적인 막이 올랐다.

첫 번째 전시 장소인 런던에 이어 독일 베를린에서도 '커넥트, BTS'(CONNECT, BTS)가 성대하게 진행됐고,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도 성황리에 프로젝트가 진행됐다. K-POP의 인기가 특히 높은 남미 지역을 대표해서 열린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전시 열기는 특히 뜨겁다고 전해진다.

  • 28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방탄소년단의 철학과 메시지를 현대미술 언어로 확장한 글로벌 전시 '커넥트, BTS(CONNECT, BTS)'를 찾은 관람객들이 전시를 둘러보고 있다. 이번 전시는 지난 1월 14일 런던에서의 전시개막을 시작으로 베를린, 부에노스아이레스, 서울 그리고 뉴욕까지 전 세계 5개국 22여 명의 현대미술 작가들이 약 석 달에 걸쳐 펼치는 글로벌 프로젝트다. 연합
‘방탄소년단’의 고향인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에서 열린 본 프로젝트는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렸다. 28일부터 시작된 전시에서는 영국 작가 앤 베로니카 얀센스의 빛과 안개를 이용한 설치작품과 BTS의 춤에서 떠올린 영감을 바탕으로 만든 영상 작품도 공개됐다. 특히 한국 작가 강이연 씨의 영상 작품이 주목을 받았다.

강 작가는 “한국어로 노래하는 소년 7명이 언어와 세대를 넘어 세계를 연결했다”며 “BTS가 아니었다면 불가능한 전시 프로젝트였고 모든 참여 작가가 그들의 ‘비욘드 더 신(Beyond The Scene) 현상에 공감했다”고 말했다.

강 작가는 이번 프로젝트에 참가한 22명의 작가 중 유일한 한국 국적의 작가다. 강 작가의 작품은 다른 작품보다 직관적으로 BTS와 연관돼 있다. 그의 작품은 BTS의 춤을 현대 무용수 7명을 통해 재해석하고 천 뒤에서 관련된 퍼포먼스를 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담은 작품이다. 서울 전시는 3월 20일까지 이어지며 뉴욕 전시는 다음 달 4일부터 열린다. 뉴욕 행사엔 세계적인 조각가 안토니 곰리가 참여한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8 18:16:03 수정시간 : 2020/02/12 10:59:28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