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부소정 기자] 전 세계 TV 드라마 축제 ‘서울드라마어워즈(Seoul International Drama Awards 2019/SDA 2019)’ 레드카펫에는 수많은 인사들이 참여했다. 지난 2006년 시작해 올해로 14회째인 ‘서울 드라마어워즈’에는 올해 61개국 270편의 작품이 출품돼 역대 최다 기록을 세웠다.

  • 심사위원단,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레드카펫 현장(사진=김윤서)
‘서울드라마어워즈’는 방송 4사가 합심해 세계 각국의 드라마들을 한국에 알리고 한국의 드라마도 세계에 알리자는 취지로 2006년 처음으로 개최됐다. 한국방송협회가 주최하고 KBS, MBC, SBS, EBS 방송 4사가 후원하는 이 행사의 목적은 한류열풍의 지속적인 유지, 발전 및 한국드라마가 아시아를 넘어 세계 시장 진출의 교두보적 위치를 확립하기 위함이다.

‘서울드라마어워즈’는 경쟁 부문, 비경쟁 부문으로 나뉘고 각각 부문에서 작품상과 남녀연기자상을 선발한다. 대상은 단편, 장편, 미니시리즈, 코미디 출품작 중 예술성, 독창성, 대중성이 가장 뛰어난 한 작품이 선정된다.

  • 본 행사 MC, 전현무, 조보아,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레드카펫 현장(사진=김윤서)
‘서울드라마어워즈2019’의 본 시상식 MC는 방송인 전현무와 배우 조보아가 맡았다. 두 MC의 찰떡 호흡으로 본 시상식이 매끄럽게 진행됐다.

  • 알리시아 본 리트버그 배우(독일),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레드카펫 현장(사진=김윤서)
우아하고 해맑은 미소의 ‘알리시아 본 리트버그’는 ‘바우하우스’로 여자연기상을 수상했다. ‘바우하우스’가 작품상도 받으면서 2관왕이 됐다.

  • 쭝 옥안, 응우옌 아잉 쭝 배우(베트남),‘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레드카펫 현장(사진=김윤서)
베트남의 국민 배우 쭝 옥안, 응우옌 아잉 쭝도 스포트라이트를 많이 받았다. 쭝 옥안은 이번 어워즈에서 아시아스타상을 수상했다.

  • 알페렌 두이마즈(터키),‘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레드카펫 현장(사진=김윤서)
터키의 대표 미남 배우 알페렌 두이마즈.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과 달콤한 미소로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 알덴 리처드 배우(필리핀),‘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레드카펫 현장(사진=김윤서)
미소가 멋진 필리핀 배우 알덴 리처드 역시 이번 ‘서울드라마어워즈2019’에서 아시아스타상을 수상했다.

  • 루 찰스, 요성동 배우(중국),‘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레드카펫 현장(사진=김윤서)
중국 액션 여전사 요성동도 아시아스타상을 거머쥐었다. 은빛 드레스가 잘 어울리는 요성동과 해사한 백만불짜리 미소를 가진 루찰스 배우가 레드카펫을 빛냈다.

  • 다비치,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레드카펫 현장(사진=김윤서)
JTBC 월화드라마 ‘뷰티인사이드’의 OST ‘꿈처럼 내린’으로 한류드라마 주제가상을 수상한 다비치. 감성적이고 격이 있는 목소리에 어울리는 우아한 드레스를 입고 손하트를 그리고 있다.

  • 송운화 배우(대만),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레드카펫 현장(사진=김윤서)
대만 배우 송운화는 ‘로맨스 코미디의 퀸’이라 불린다. 호감을 불러일으키는 이목구비가 따스한 인상을 만든다. 아시아스타상을 받으면서, 전 세계적인 ‘사랑스러운 그녀’로 거듭났다.

  • 미우라 하루마 배우(일본),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레드카펫 현장(사진=김윤서)
일본 배우 미우라 하루마의 분위기는 가을을 닮았다. 탁월하게 멋진 포스가 인상적인 미우라 하루마 역시 아시아스타상의 주인공이 됐다.

  • 폴 선형 리, 진 윤, 안드레 방 배우('김씨네 편의점'),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레드카펫 현장(사진=김윤서)
캐나다의 한인 이민 가족을 그린 코미디 시트콤 ‘김씨네 편의점’의 주인공들. ‘김씨네 편의점’은 이번 어워즈의 해외초청작이다.

  • 지창욱 배우,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레드카펫 현장(사진=김윤서)
이 세상 어떤 수식으로도 표현을 잘해내기 어려운 지창욱 배우도 레드카펫에 참여했다. 매너와 미소까지 좋아 여심을 사로잡는다.

  • 김동욱 배우,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레드카펫 현장(사진=김윤서)
이 시상식의 또 한 명의 주인공이 탄생했다. 김동욱 배우는 MBC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시원한 사이다 같은 연기로 남자연기자상을 거머쥐었다.

  • 박찬욱 감독과 작가들,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레드카펫 현장(사진=김윤서)
박찬욱 감독의 한계는 어디까지일까? 박 감독은 “TV 시리즈 연출은 처음인 신인 감독”이라며 겸손해했지만, 그가 첫 연출한 ‘리틀 드러머 걸’은 미니시리즈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 김남길 배우,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레드카펫 현장(사진=김윤서)
여유로운 손 인사로 레드카펫을 밟은 김남길은 SBS드라마 ‘열혈사제’로 한류드라마 남자연기자상을 수상했다. ‘열혈사제’가 최우수상도 수상하면서 김남길은 2관왕의 영예를 얻었다.

  • 장나라 배우,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 레드카펫 현장(사진=김윤서)
세월은 장나라만 비껴가는 것 같다. 데뷔 20년이 지나도록 그대로 동안인 장나라는 이번 어워즈에서 SBS드라마 ‘황후의 품격’으로 한류드라마 여자연기자상을 받았다. “발버둥을 쳐서라도 좋은 연기자가 되겠다”는 수상소감은 뭉클하게 다가온다.

기자소개 부소정 객원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31 19:48:54 수정시간 : 2019/08/31 20:31:4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