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바라기, 다채로운 꽃, 자작나무 등 신작 35여점 선보여
  • 행복바라기, 116.8×91.0㎝ Mixed media, 2019
‘하늘바라기’연작 서양화가 유영언 ‘하늘바라기’초대전이 8월26일 오픈, 9월18일까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샘말로, 유니끄갤러리(UNIQUE Gallery)에서 전시 중이다.

  • 가을빛 나르샤, 60.6×60.6㎝
작가는 “해바라기를 그리는 이유는 ‘빛을 담다’라는 꽃말의미가 너무 좋아서였다. 그 외에도 ‘존경합니다.’, ‘사랑합니다.’ 뜻이 있는데 세상 모든 존재의 존중과 배려의 심상을 담은 나의 작품세계와 닮았다”라고 말했다.

  • 겨울 빛 나르샤, 60.6×60.6㎝
이전 전시는 해바라기 외에도 다채로운 꽃과 자작나무그늘의 서정을 화폭에 담은 신작 35여점을 선보이고 있다.

  • 하모니3, 72.7×50.0㎝
유영언 작가(ROO YEONG EON)는 “새 옷을 입고 새신을 신으면 좋은 곳으로 나를 인도한다고 한다. 새로운 색과 선의 창조는 나를 흥분시키고 블랙홀처럼 빠져들게 한다. 나의 열정이 ‘하늘바라기’에 온전히 담아졌으면….”이라고 메모했다.

  • 전시장에서 포즈를 취한 유영언 작가
기자소개 권동철 미술전문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30 19:45:33 수정시간 : 2019/08/30 19:45:3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