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리즈 최고 기록 경신…드웨인 존슨, 제이슨 스타뎀, 바네사 커비 등 출연
  •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쇼' 스틸(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데일리한국 부소정 기자] ‘분노의 질주: 홉스&쇼’(수입 배급: 유니버설 픽쳐스, 감독: 데이빗 레이치)가 개봉 5일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하면서 개봉 주 전체 박스오피스에서 1위에 등극했다. 글로벌 흥행 수익 역시 4억 달러를 돌파하며 여름 액션 블록버스터다운 전 세계적인 흥행 신드롬도 일으키고 있다.

지난 14일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정상에 오른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공휴일과 주말 극장가를 장악한 것은 물론, 개봉 3일 만에 100만 돌파, 개봉 5일 만에 200만 돌파 기록을 달성하며, 시리즈 최고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쇼' 예매율(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글로벌 흥행 역시 청신호다.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지난 8월 2일 북미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던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북미에서 주말 동안 약 1400만 달러의 흥행 수익을 기록한 것은 물론, 글로벌 흥행 수익 4억 3000만 달러를 돌파하며 흥행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CGV 골든에그지수 93%, 네이버 실관람객 평점 9.11점을 기록하는 등 반응도 열광적이라 신작들이 나온다고 해도 이 수치를 바로 넘어서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분노의 질주 시리즈의 번외편인 이 작품은 시원한 액션과 두 배우의 재기 넘치는 유머, 여주인공의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호평세례가 이어지고 있다.

  • 드웨인 존슨 SNS(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더구나 한국의 흥행 열풍에 드웨인 존슨이 자신의 SNS에 한국어 메시지를 남기고, 100만 명 돌파기념 한국어 감사 영상을 남기기도 해 화제가 됐다. 존슨은 “아직 ‘분노의 질주: 홉스&쇼’를 보지 못한 분들은 극장으로 뛰세요!”라며 파워 넘치는 멘트를 남기면서 “100만(백만)”이라는 고난위도 한국어 발음에 도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팬들은 “존슨 형이 기다린다! 어서 극장 가자” 라는 열띤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 드웨인 존슨 한국어감상영상 캡쳐(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완전히 다른 ‘홉스’(드웨인 존슨 분)와 ‘쇼’(제이슨 스타뎀 분)가 불가능한 미션을 해결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한 팀이 되면서 벌어지는 액션 빅 매치를 그린다.

여름에 어울리는 엔터테이닝 블록버스터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전국 극장에서 IMAX, 4DX, MX 등 다양한 버전으로 상영 중이다.

기자소개 부소정 객원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9 11:59:54 수정시간 : 2019/08/19 11:59:5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