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분, 15세 관람가, 9월 19일 개봉
  • 영화 '양자물리학'제작보고회 현장(사진=박초빈)
[데일리한국 부소정 기자] 예고편에 클럽 ‘버닝썬’ 장면이 등장해 논란에 휩싸였던 영화 ‘양자물리학’(제공/배급 ㈜메리크리스마스, 감독 이성태)이 제작보고회를 열고, 버닝썬 사태와는 무관한 영화라고 해명했다.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에는 이성태 감독과 박해수, 서예지, 김상호, 김응수, 이창훈 배우가 참석했다.

영화 ‘양자물리학’은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모토로 삼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박해수 분)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에게 한방을 날리는 대리만족 범죄오락극이다.

  • 이성태 감독, 영화 '양자물리학'제작보고회 현장(사진=박초빈)
방송인 박경림의 사회로 진행된 이 제작보고회에서 이성태 감독은 대한민국을 뒤흔든 사건과의 연관성에 대해 “매우 조심스러운 이야기지만, 실제 영화에서 그 사건은 거의 비중이 없고, 의식하지 않았다”라고 분명히 밝혔다. “2016년에 초고를 썼다. 그때는 이런 사건이 터질 거라고는 예상하지 못한 터라 신기하고 당혹스럽기까지 했다”라면서 “일부 장면을 버닝썬에서 찍은 건 맞지만, 사건이 알려지기 전이었고, 클럽 장면이 필요해 섭외한 촬영지일 뿐이다. 통상적인 장소 섭외였다”라고 일축했다.

또한 이 감독은 “이미 영화를 찍고 있는 중에 버닝썬 사태가 터졌다. 그러므로 그 사건을 모티브로 한 영화는 전혀 아니며, ‘찬우’라는 캐릭터가 ‘생각이 현실을 바꿀 수 있다’는 양자물리학적인 긍정적 마인드로 위기와 고난을 극복해 나가는 것에 포커스를 둔 영화다”라고 덧붙였다.

사건 모티브가 아님에도 구체적으로 사건이 진행된 만큼 참고 조사를 한 부분이 없냐는 질문에 이 감독은 “원래 시나리오를 쓸 때, 직접 취재는 안하려 한다. 실제 사람을 만나면 책임 문제도 생기고, 객관적인 시각을 유지할 수 없기 때문에, 인터넷으로만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 박해수 배우, 영화 '양자물리학'제작보고회 현장(사진=박초빈)
제목인 ‘양자물리학’은 과학기술뿐 아니라 철학, 문학, 예술 등 다방면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 입자에 관한 기초 이론이다. 이 영화에서는 ‘생각이 현실이 된다’라는 개념으로 해석한 주인공의 인생 모토를 의미한다.

이에 대해 주인공 이찬우 역의 박해수는 “죽어가는 업소를 살리는 유흥계 화타로, 양자물리학 신념을 외우고 다닌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또한 “익살스러운 이빨 액션을 통해, 독특하고도 새로운 도전을 했다”고 캐릭터에 대한 각별함을 보여, 기존 진중한 캐릭터와는 또 다른 박해수의 모습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극에서 그는 우연히 유명 연예인의 마약파티 사건을 알게 되면서 썩어빠진 권력과 한판 승부를 벌이는 중심인물이다. 이 감독 역시 “박해수 배우가 연기한 ‘찬우’라는 인물은 관객들이 좋아해 주실 거라 확신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 서예지 배우, 영화 '양자물리학'제작보고회 현장(사진=박초빈)
명석한 두뇌와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정계를 아우르는 황금인맥의 최고의 매니저 ‘성은영’ 역의 서예지는 극중 캐릭터에 대해 “사법고시를 패스할 만큼 똑똑한 인물이다. 언변도 뛰어나고 강한 카리스마의 인물이라 매력적이다”라면서 애정을 보였다. “위험에 처한 찬우를 구하기 위해 몸 액션도 마다하지 않았다”면서 “대역이 있었지만 능동적인 액션 장면이라 제가 하는 게 멋있을 것 같아 직접 했다”고 비하인드도 전했다.

  • 김상호 배우, 영화 '양자물리학'제작보고회 현장(사진=박초빈)
청렴 경찰 ‘박기현’ 역의 김상호는 에두르지 않는 직진 수사를 펼친다. “박기현은 범죄정보과에 소속된 경찰이다. 정보과이다 보니 여러 행태들을 많이 알고 파헤치게 되는 인물이다”라면서 “뒷통수를 맞아도 굴하지 않고 세상에 덤비는 행동파다”라고 캐릭터를 분석했다.

기억에 남는 장면에 대한 질문에는 “취조실 장면이 기억난다. 화려하거나 큰 장면은 아니지만, 집중력이 필요했다. 감독님께 칭찬받은 장면이라 기억에 많이 남는다”며 웃음을 지어보였다.

  • 김응수 배우, 영화 '양자물리학'제작보고회 현장(사진=박초빈)
김응수는 강남 일대 큰손인 조폭 ‘정갑택’ 역으로 출연한다. 그는 이번 작품에서도 ‘타짜’에서처럼 명대사를 예고했다. “‘타짜’에서 ‘마포대교는 무너졌냐?’라는 명대사가 탄생했는데, 이건 사실 대본에 없는 애드리브였다. 이번 작품에서도 ‘내 돈 좀 불러줘요, 우아하게’라는 명대사가 있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 이창훈 배우, 영화 '양자물리학'제작보고회 현장(사진=박초빈)
이창훈은 야망에 불타는 검사 ‘양윤식’ 역으로 분했다. 그는 “대선배의 머리를 치면서 모욕을 주는 장면 때문에 2주 전부터 굉장한 스트레스였다. 아무리 연기지만 대선배의 머리를 치기가 어려웠다”면서 “이 장면 때문에 감독님과도 다투기까지 했는데, 응수 선배님께서 감정이 살려서 그냥 세게 하라고 했다. 촬영 후 문자로 죄송하다고 보냈다”라고 고충을 털어놓았다.

이성태 감독은 “나는 액션을 최소화 하려고 했는데 창훈 씨가 먼저 이 감정이라면 머리끄덩이를 잡아당겨야 실감날 것 같다고 말했다. 나는 오히려 창훈 씨를 말렸다. 그런 장면을 유도하지 않았다”라고 한걸음 뒤로 물러나 좌중에 웃음을 줬다.

  • 박해수, 서예지 배우, 영화 '양자물리학'제작보고회 현장(사진=박초빈)
마무리 인사로 이 감독은 “이 모든 캐스팅을 완성돼 파동과 에너지들이 만나서 거대한 에너지장이 형성되는 느낌을 받았다”는 소감 한마디로 출연 배우들에 대한 고마움과 만족도를 표현했다.

  • 영화 '양자물리학'포스터(메리크리스마스(주) 제공)
영화 ‘양자물리학’은 15세 관람가로 9월 19일 개봉한다.

기자소개 부소정 객원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6 08:46:44 수정시간 : 2019/08/16 08:46:4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