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 포스터 모음. 사진=워너브라더스 코리아 제공
[데일리한국 부소정 기자] 팩션사극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배급 위너브라더스 코리아, 감독 김주호)이 베일을 벗었다.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에 발탁돼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면서 역사를 뒤바꾸는 이야기를 그린 팩션 사극이다.

명품 배우들의 케미스트리, 발칙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이 작품이 늦여름 극장가를 뜨겁게 달굴지 관심이 쏠린다.

  •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 언론 시사회 현장. 사진=김윤서
지난 13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의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김주호 감독를 비롯해 배우 조진웅, 손현주, 박희순, 고창석, 김슬기, 윤박이 참석했다.

조진웅은 광대들을 이끄는 리더 덕호역을, 손현주는 풍문조작단을 사주하는 한명회역을 맡아 팽팽한 연기 대결을 펼쳤다. 박희순은 민심을 사로잡고 싶은 병약한 세조역을, 고창석은 풍문조작단의 기술 담당 홍칠역을 맡았다. 풍문조작단의 멤버로는 김슬기(근덕역), 윤박(진상역), 김민석(팔풍역)이 활약해 재미와 유쾌함을 더했다.

  • 김주호 감독. 사진=김윤서
김주호 감독은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2012) 이후 7년 만에 메가폰을 잡았다. 그는 이번 영화에서 세조실록의 약사에 기록된 수십여건의 기이한 이적 현상들에 대해 기발한 상상력을 펼쳤다. 이런 믿기 힘든 기록 뒤에는 풍문을 조작해 민심을 흔들고 역사까지 뒤바꾼 풍문조작단 광대들이 있었다는 것이다.

김 감독은 “저도 이 시대의 광대들이라 생각한다. 영화라는 것이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소통하는 작업이기 때문에, 이 작품을 찍으며 궁극적인 소명에 대한 진지한 생각을 많이 했다”며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역사적 기록들을 희화화시키지는 않으려 노력했다. 전작보다는 소품이나 사운드 등 과감한 시도를 했고, 이 노력들이 시각, 청각적으로 잘 받아들여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배우 조진웅. 사진=김윤서
지난해 '독전', ‘공작’, '완벽한 타인'으로 흥행에 성공하며 충무로 '대세 배우'로 거급난 조진웅은 “부담감은 특별히 없다. 어떤 영화도 공을 안 들이는 영화는 없다"면서 "광대들: 풍문조작단도 많은 관객들과 소통하기 위해 만들었다. 좋다, 나쁘다를 떠나 작업할 때 신기한 장면들이 유쾌하고 경쾌하고 뚝심 있게 완성돼 기뻤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남녀노소 누구나 편안하게 볼 수 있는 영화다”라면서 “편안하게 오셔서 영화를 보면서 시원함을 느끼시면 된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 배우 손현주. 사진=김윤서
풍문조작단을 사주하는 권력의 중심이자 야심가 한명회역의 손현주는 무게감 있는 다크호스 같은 매력을 선보였다.

그는 “한명회의 강인한 모습을 강조하기 위해 긴 수염과 귀에 실리콘을 붙이는 분장을 했는데, 이 분장이 2시간 30분이나 걸려 가장 먼저 촬영현장에 나와야했다. 그게 싫어서 3일 또는 일주일동안 분장한 채로 지내기도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그동안 거의 사극을 찍지 않은 것에 대해 그는 “오래 전 사극을 찍다가 말에게 발을 밟혀서 발톱이 뽑힌 적이 있다. 그때 부상으로 트라우마가 생겨 사극을 되도록 멀리 했다. 그런데 이번 작품으로 트라우마가 완전히 극복된 것 같다”라고 밝혔다.

  • 배우 박희순. 사진=김윤서
박희순은 집권 말기 세조역으로 분해 병약함과 혼란 속의 나약한 군주의 모습을 섬세히 표현해냈다.

그는 “그동안 세조 연기를 하신 배우들이 많았다. 세조는 비난도 많이 받지만, 동시에 업적도 많은 힘 있는 군주였다. 하지만 이번 작품에서는 집권 말기의 세조라 늙고 병든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했다”며 캐릭터를 분석했다.

또 그는 “하지만 그동안의 강렬한 이미지가 너무 커서 그 약하고 늙은 모습 속에서도 강인함, 회한, 반성, 어긋한 부성애 등 여러 가지 복합적인 감정을 섞여 있어야 했다”면서 연기 고충도 털어놨다.

현재 흥행 상위권을 보이는 ‘봉오동 전투’와 비교해 부담이 없냐는 질문에 박희순은 “봉오동 전투가 잘 돼 우선 기쁘고, 광대들: 풍문조작단이 상영될 쯤에는 그 작품은 거의 극장에서는 내려갈 거라 시기적으로 겹쳐서 경쟁하진 않을 거다. 이번 작품도 재밌게 만들었는데 잘 됐음 좋겠다”고 소망을 내비쳤다.

  • 배우 고창석. 사진=김윤서
고창석은 지금까지 보인 연기적 특성 그대로 기술담당 광대 흥칠역을 맡아 재치 넘치는 연기력으로 재미를 더한다. “사극만의 멋이 있는 듯하다. 그래서 좋아한다. 현대극보다 웃음의 균형을 맞추기는 어려운 부분이 있지만, 묘미가 있다”면서 “사극의 설정을 관객들이 유치하게 보지 않게끔 줄타기를 잘하는 연출력이 중요하다 생각한다”고 사극 연기의 의견을 밝혔다.

극 중 오줌싸개 설정에도 그는 “원래 시나리오에는 한 번 나와서 부끄러움을 참고 오케이를 했는데, 촬영하다 보니 한 번 더, 한 번 더, 하는 바람에 이렇게 됐다”라고 불만을 토로해 좌중을 웃겼다.

  • 배우 윤박. 사진=김윤서
사극에 첫 도전하는 윤박은 “사극도 처음이지만 상업영화도 처음이다. 사극 말투라는 것에 신경을 쓰면서도, 또 신경 쓰지 않으려고 노력한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 때 그 시절 사람들이 어떤 생각을 하면서 살았을까 고민하면서 그런 점에 집중하면서 연기했다”고 했다.

  • 배우 김슬기. 사진=김윤서
김슬기는 효력이 떨어진 무녀로 광대들에서는 홍일점이다. “정통 사극은 처음이다. 힘든 점도 많지만, ‘광대들: 풍문조작단’으로 시작해서 영광”이라면서 “회식 장소를 알아보는 재미로 현장을 다녔다. 선배, 동료들과 맛있는 걸 먹으러 다녔다”라면서 훈훈한 촬영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그는 “고창석 선배님이 힙합 음악을 즐겨 들으신다. 음악으로 현장의 긴장감을 누그러뜨리게 만들어 주신다”고 했다.

광대: 풍문조작단은 오는 21일 12세 관람가로 개봉한다.

  •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 촬영 현장. 사진=워너브라더스 코리아 제공
기자소개 부소정 객원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5 15:43:21 수정시간 : 2019/08/15 15:43:21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