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한국예술종합학교 산학협력단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한국예술종합학교 산학협력단은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강원도 평창군 방림면 계촌마을에서 '계촌마을 클래식 거리축제'가 열린다고 7일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계촌 클래식 거리축제는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주최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산학협력단이 주관하는 문화예술 사회공헌 활동 ‘예술세상 마을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오는 15일 '클래식계의 대모'라 불리는 피아니스트 신수정의 피아노 연주를 시작으로, 계촌초·중 연합 별빛 오케스트라 학생들의 공연이 이어질 예정이다.

축제가 진행되는 사흘간 지용, 김대진, 선우예권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피아니스트 3명과 팬텀싱어 출신 남성 성악가로 구성된 ‘비바 프라텔로’, 서울시립교향악단, 한국 대표 첼리스트 10인으로 구성된 '첼리스타' 등 클래식계를 대표하는 스타 팀들의 공연으로 무대가 채워진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산합협력단은 저녁 시간대의 클래식 공연 외에도 낮 시간대 운영되는 서브 프로그램을 강화해 낮과 밤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제로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전년도 축제 당시 인기를 끈 실내프로그램인 음악평론가 정지훈의 ‘클래식 음악다방’과 가족음악극 ‘사운드 오브 뮤직’은 1일 1회에서 1일 2회 운영으로 확대 운영해 진행된다.

클래식 음악다방과 사운드오브 뮤직은 음악극과 영상을 활용한 프로그램으로 자칫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클래식이라는 장르를 쉽게 이해하고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됐다.

특히 이번 사운드오브 뮤직은 인기 캐릭터 ‘무민’이 등장해 ‘무민의 특별한 보물’이라는 주제로 상연된다.

계촌 클래식 공원 야외무대에서는 ‘한낮의 파크 콘서트’라는 주제로 클래식 신진예술가와 동호회, 강원도 지역의 클래식 단체들이 참여한 음악회가 열린다. 신진 아티스트들에게 공연 기회 제공하는 것과 더불어 지난해 '계촌마을 아마추어 클래식 콩쿠르' 대상팀의 연주도 함께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축제의 메인 프로그램인 ‘한밤의 별빛 그린 콘서트’는 계촌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진행되며, 잔디밭 위에 돗자리를 깔고 앉아 유명 클래식 스타들의 연주를 감상하는 힐링 프로그램이다.

이외에도 마을 주민들이 직접 기획하고 구성한 체험프로그램과 전통 먹거리 부스 등 다양한 즐길거리가 마련돼 사진 콘테스트, 사행시 이벤트, 벽화 스탬프, 아티스트 사인회 등으로 운영된다.

서울에서 계촌마을까지 관객들을 위한 무료 클래식버스도 마련돼 있다. 축제 기간 중 매일 1회 오전 10시 서울 종합운동장역에서 계촌으로 출발, 저녁 9시 계촌에서 다시 서울 종합운동장역으로 왕복 운행한다.

버스 탑승 및 사전 접수는 오는 8일까지 가능하며, KTX를 이용하는 이들을 위해 둔내역에서 무료 셔틀버스도 운영된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07 17:36:20 수정시간 : 2019/08/07 17:36:20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