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화가 조원강‥‘시선과 명화’개인전, 5월23~6월22일, 갤러리 마크
  • Ways of Seeing-The Three Graces, 72.7×116.8㎝ Oil on canvas, 2018
“나는 그림자다. 슬픔의 도시를 뚫고, 나는 달아난다. 영원한 비애를 뚫고, 나는 비상한다.”<인페르노(INFERNO)Ⅰ, 댄 브라운 著, 안종설 옮김, 문학수첩 刊>

뉴욕현대미술관이 있는 세계미술중심지 뉴욕. 어느 날 메트로폴리탄미술관(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 그리스 로마관(館) 내, 세 명의 미의 여신들 옆을 무심히 지나가는 시크한 표정의 남자는 그야말로 위트의 한 장면 같다.

그런가하면 소호에 주말마다 열리는 프리마켓엔 모자를 팔고 사고자 하는 또 지나가는 사람들로 북적인다. 여름날의 태양 아래 분주하고 밝은 사람들의 표정들이 활력을 선사한다.

이처럼 화백의 작품은 박물관에서 보아지는, 작품을 바라보는 시선을 다룬다. 직접 촬영한 세계유수의 미술관 사진들을 토대로 관찰자의 흥미로운 시점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뉴욕맨해튼에 오랫동안 살았던 작가는 미술관회원권을 사서 아침부터 저녁까지 돌아다녔었다. 그러다보면 미술품 외에도 여러 부류의 사람들을 보고 만나기도 하는 가운데 작업의 모티브가 형성된 것이다.

  • Hatters, 130.3×324.4㎝, 2019
“예술품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시선은 대체로 5초, 길어야 30초를 넘지 않는다. 뮤지엄에서 보면 처음에는 경이감으로 관람을 하다가 나중엔 지쳐서 작품 앞을 주마간산(走馬看山)격으로 지나가는 사람들을 보게 된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작가와 작품들을 너무나 가볍게 지나간다는 것에 놀라움과 함께 묘한 재미가 느껴졌다. 나는 하루에 한 곳을 머물면서 작품을 감상하거나 어떤 때는 빛의 조화나 환경을 보거나 작품만을 보는 등의 관찰시간을 가졌었는데 그런 속에서 정반대의 시선을 나름대로 표현해 보고 싶었다.”

  • Ways of Seeing-Three People on Four Benches, 116.8×72.7㎝ Oil on canvas, 2018
◇회화는 미술전반의 터전

조원강(ARTIST CHO WON KANG)작가는 홍익대학교 회화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했다. 1990년 제13회 중앙미술대전 입선, 91년 제10회 대한민국 미술대전 서양화 부분 대상을 수상하며 일약 화단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1994년 도미(渡美)하여 뉴욕 School of Visual Arts 대학원에서 컴퓨터아트(Computer Art)를 전공 졸업했다. 맨해튼에서 생활했고 2010년 귀국했다. Visual Arts Gallery(뉴욕), 강릉시립미술관 등에서 개인전을 가졌다.

“시대가 바뀌면 감상하는 법도 바뀌는 법이다. 요즘 미술을 감상하는 풍경의 대다수가 보는 것 보다 듣는 것에 의존하고 재빨리 스마트폰으로 찍는다는 것이다. 화면 중간 중간에 그림을 촬영하는 사람, 예술품들 속에서 그림을 그리는 사람 등등의 풍경으로 대비하기도 했다.”

  • 조원강 화백 <사진=권동철>
한편 이번 열일곱 번째 개인전 ‘시선과 명화(The Gaze and The Artistic Masterpiece)’는 서울시 서초구 서래마을, 갤러리 마크(Gallery MARK)에서 5월23일 오픈하여 6월22일까지 전시중이다. 3년여 동안 작업한 500호를 포함하여 20여점을 선보이고 있다.

미국서 오랫동안 활동해 온 화백에게 후학들을 위한 조언을 부탁했다. “학생들이 순수회화를 하는 것에 두려움을 갖고 있는 것 같다. 디지털시대 흐름이라고 할까. 디자인 방향으로 치우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미술전반에 대한 기초라는 건강성관점에서 회화의 중요성을 아무리 강조해도 모자람이 없다.”

기자소개 권동철 미술전문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06 00:09:23 수정시간 : 2019/06/06 00:09:23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