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심건우 작가의 정크 아트 작품. 사진=광동제약 제공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광동제약은 서울 서초구 본사 2층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가산천년정원에서 재활용 소재를 활용한 미술전시 '새로쓰다 전(展)'을 오는 9일까지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전시는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열리며, 누구나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정크 아트란 일상 속 폐품이나 재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소재를 활용해 예술작품을 만든 것을 말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정크봇'이라는 이름의 로봇 오브제부터 배터리, 외장하드, 변압기 등 여러 종류의 폐기물로 제작한 심건우 작가의 작품 20여점을 선보인다.

심 작가는 차가운 금속성 폐품을 밝은 컬러의 아기자기한 오브제로 재탄생시켜 주목 받는 젊은 아티스트다. 그의 정크 아트 작품은 어떤 소재를 활용해 만든 것인지 상상해보는 색다른 재미를 줘 인기를 모으고 있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버려진 물건을 예술로 승화시킨 작품들을 통해 환경 보호에 대해 생각하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전시를 기획했다"며 "임직원과 방문객들이 작품을 감상하며 일상 속 작은 여유를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전시회가 열리고 있는 가산천년정원은 광동제약의 창업주 고(故) 최수부 회장의 뜻을 기려 만든 기념관이자 복합문화공간이다. 이곳 라운지는 미술전시와 공연 등 다양한 문화행사가 열리는 공간이자 방문객을 위한 휴게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03 10:15:49 수정시간 : 2018/07/03 10:15:4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