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문화
  •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18세 때 그린 명화 발견"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6.22 16:01
전문가 "다빈치 작품 중 가장 초기작" 추정
유약타일 그림에 사인·제작연도…"필적 동일성 매우 근접"
  • [EPA=연합뉴스]
르네상스 시대 이탈리아가 낳은 천재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그림 가운데 가장 초기작으로 추정되는 작품이 확인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CNN 방송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천사장 가브리엘을 그린 채색된 유약타일이 그것으로, 여기에는 18세의 다빈치로 여겨지는 예술가의 사인과 날짜가 적혀있다.

대천사 가브리엘의 턱선에 '다빈치 리오나르도'(Da Vinci Lionardo)라는 사인이 제작연도로 보이는 '1471'이라는 숫자와 함께 쓰여 있다는 것이다. 다빈치는 1452년에 태어났다.

그러나 이 글귀들은 맨눈으로는 거의 보이지 않는다.

3년간 과학적이고 예술적 측면으로 조사를 진행한 미술사가이자 다빈치 전문가인 에르네스토 솔라리 교수와 필적 전문가인 이바나 로사 본판티노는 이 타일이 다빈치의 최초의 알려진 작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유약타일은 이탈리아 라벨로 지역 귀족인 페니체 가문 후손들에 의해 발견됐다.

그들은 이 유약타일이 어디서 나온 것인지도, 심지어 다빈치의 작품이라는 것도 전혀 몰랐다.

솔라리 교수는 "그러나 감사하게도 그들은 집을 치우면서 찾은 다른 것들보다 이 유약타일이 조금 더 반짝였다는 것을 깨달았고, 우리에게 연락했다"고 설명했다.

다빈치 작품의 수많은 필적을 분석해온 본판티노는 다른 작품들의 필적과 타일에서 발견된 필적의 동일성이 매우 가깝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껏 우리가 다빈치에 대해 가졌던 생각은 모나리자나 최후의 만찬과 같이 성인 시절의 작품을 통해서 형성된 것이었지만, 이제 우리는 젊은 다빈치를 이해할 수 있게 됐다"고 이번 발견의 의미를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2 16:01:53 수정시간 : 2018/06/22 16:01:5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