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하정애 신임 이사장.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재단법인 국립현대무용단 이사장에 하정애 신라대 명예교수를 임명했다고 18일 밝혔다. 하정애 신임 이사장의 임기는 3년이다.

하정애 이사장은 신라대학교 예술대학 무용과 교수, 2002 부산아시안게임 문화예술행사 개·폐회식 무용 총감독 등을 지내며 문화예술 무용 분야의 인재 양성과 국제적인 행사의 문화예술 창작·제작을 통해 국가 이미지를 홍보하는 데 노력해 왔다.

한국현대무용협회 회장도 지냈으며, 현재는 신라대학교 명예교수, 사단법인 한국현대무용진흥회 부이사장, 서울국제안무페스티벌 한국예술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하정애 신임 이사장은 지난 30여 년간 무용 분야에서 인재를 양성하고 현장에서 문화예술 작품을 창작·제작하며 쌓아온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현대무용의 저변 확대와 무용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문체부는 신임 이사로 허용수(GS EPS 대표이사), 전수환(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 이론과 교수), 심정민(무용평론가), 최상철(중앙대 예술대학 현대무용전공 교수) 등을 함께 임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8:50:34 수정시간 : 2018/05/18 18:50:3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