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우리는 하나’…평양검무로 통일의 염원 담다

  • 평양검무 공연장면
“춤으로서 남과 북이 하나가 됩니다. 이번 창립행사 및 공연이 단순한 예술인들만의 행사가 아니라, 통일을 꿈꾸는 모든 사람들이 함께 하는 행사가 되기를 바랍니다.”

사단법인 한국전통춤협회 평안남도지부장 효정 정순임(평양검무 예능보유자)은 ‘평안남도지부 창립행사’ 및 공연을 28일 이북5도청 대강당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민향숙 교수(평양검무 1기 이수자)는 “지난 40여 년간 평양검무와 함께 오늘날까지 그 전통을 이어오고 있는 정순임 선생을 모시고, 이번에 이북5도청 대강당에서 평안남도지부 창립행사 및 공연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남북한 정상회담 등 통일의 분위기가 무르익는 시기에 우리춤 무형유산의 전승활동을 위해 많은 노력과 역할을 수행해 온 정순임 선생 그리고 이수자, 전수자, 회원들의 뜻이 비로소 전해지는 것 같아 너무나 기쁘다”고 전했다.
  • 평양검무 1기 이수자, 한결 민향숙 교수
‘평양검무’ 로고는 평안남도 무형문화재 제1호인 평양검무를 콘셉트로 한다. 2대 예능보유자인 정순임씨가 평양검무 복식 색상을 모토로 통일의 염원을 담아 화정 김무호(대한민국 전통예술 전승원 부이사장)에 의해 제작됐다.

민향숙 교수의 무보집 내용에 의하면 파랑색은 동해바다, 검정색은 금강산을 의미한다. 노랑색은 어울림, 소통, 화합의 의미를 담았으며, 빨강색은 통일의 태양이 뜬다는 의미다.

정순임 지부장은 “지난 40여년간 평양검무와 함께 오늘날까지 그 전통을 이어오고 있다”며, “우리춤 무형유산의 전승활동을 위해 많은 노력과 역할을 수행하며 행보를 하고 있고, 창립행사 및 공연에 새로운 발걸음으로 우리춤 문화유산 전승행보에 함께하고자 한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한편 이번 창립행사에는 특별출연으로 대한민국 대표남성춤꾼 김지립(국가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 이수자)의 익산 한량춤-풍류여정(김지립류)이 선보일 예정이다.

사단법인 한국전통춤협회 평안남도지부에는 지부장에 정순임, 부지부장에는 유명옥, 내종옥, 박미옥씨가 임명된다. 기획팀장에 윤현숙, 기획부장에는 이은자씨가 맡게 될 예정이며, 이사로는 장숙자, 진윤정, 정명숙, 이영자, 차미숙, 장화옥, 이상화, 오현진, 최정희, 홍서벽, 이정옥, 권수경, 이태영, 신순애, 공미숙, 장은숙씨 등이 내정된다.

김태훈 기자(ifreeth@naver.com)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07 13:12:44 수정시간 : 2018/05/07 13:20:3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