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왼쪽)치유의 빛, 72.5×92㎝ mixed media, 2018 (오른쪽)치유의 빛, 87×176㎝
[데일리한국 권동철 미술전문기자]인간과 동물의 공존에서 치유의 빛을 발현해내고자 하는 이은경 작가가 경남 사천시 사천읍 읍내로, 리미술관에서 5월1일부터 31일까지 1개월간 ‘러브코끼리·꿈을 담다’초대개인전을 갖는다.

  • 그들의 뿔처럼 묵묵히 전진!!!, 72.5×92㎝
100호 대작을 비롯해 총45점을 선보이는 전시에선 집단생활을 하는 코끼리와 독립생활을 주로 하는 무소를 통해 기쁨과 슬픔, 행복과 불행을 서로 공유하고 위무하며 더불어 살아가는 인간 삶의 모습을 반추하게 한다.

  • 사랑의 결, 72.5×92㎝
이은경 작가는 “이번에 새롭게 무소가 작품에 출현한다. 무소의 뿔처럼 묵묵히 세상 모든 일에 집착을 버리고 자기의 정체성을 잃지 않고 나아가라는 의미를 담고자 했다. 또 러브코끼리처럼 더불어 사랑하며 치유의 빛을 통해 우리가 지향해야 할 소중한 가치가 무엇인지 생각하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 생명의 빛, 57×72.5㎝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25 15:45:47 수정시간 : 2018/04/25 19:52:2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