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제6회 서울구로국제어린이문화제 공식 포스터.
[데일리한국 박창민 인턴기자] 국내 유일의 어린이영화제인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가 여섯 번째 꿈의 도약을 시작한다. 어린이들에게는 상상을 통한 무궁무진한 판타지적인 즐거움을, 어른들에게는 어린 시절로 돌아가 동심을 떠올려볼 수 있는 가족 참여형 복합 문화 축제로 거듭난 제6회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가 그 어느 해보다 다양하고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관객 맞이 준비를 마쳤다.

제6회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 키즈무비 작품 공모 결과 무려 73개국 906편이 접수됐다. 이는 전년도 53개국 644편에 비해 28% 늘어난 수치다. 분야별로는 극영화가 586편으로 가장 많고, 애니메이션 270편, 다큐멘터리 50편이 접수됐다.

특히 초·중학생이 직접 연출,제작한 작품도 30여편 출품돼 눈길을 끌었다.

출품된 작품은 영화제 기간인 5월10일부터 17일까지 초청작과 함께 CGV구로와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 구로구민회관에서 만날 수 있다.

상영작품은 개·폐막작은 물론 특별전으로 다양하게 구성됐으며 대부분 국내 미개봉 작품이라는 점이 특징이다.

또한 단편영화 경쟁부분은 총 210편을 대륙별 섹션으로 구성해 유럽, 아시아, 중도, 아프리카, 아메리카 등 평소에 접하기 힘든 세계 각국의 다양한 작품들을 다채롭게 만나 볼 수 있다는 점이 강점으로 꼽힌다.

영화제 기간 동안 영화작품 뿐 아니라 다양한 참여 행사도 풍성하다. 상영관에 준비된 포토존에서는 관객들이 관람한 영화의 주인공들과 사진을 찍을 수 있으며, 온 가족이 누구가 쉽게 참여할 수 있는 룰렛이벤트 및 영화감상평대회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즐길거리를 마련하였다.

본선에 진출한 작품은 대상, 심사위원장상, 관객상 등을 두고 경합을 벌인다. 결과는 영화제 마지막 날인 5월 17일 영화축제 행사장에서 발표된다. 폐막식의 일환으로 구로구청 광장에서 진행되는 영화축제에는 유명 배우의 레드카펫, 축하공연 등이 함께 이루어져 수상자에게 더 없는 영광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영화축제에는 어린이들의 우상인 번개맨 캐릭터와 런닝맨 캐릭터가 관객들을 찾아와 축제 행사장을 찾은 가족관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제6회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는 5월 10일부터 17일까지 구로구청 광장, CGV 구로,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 등 구로구 일원에서 개최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5:14:01 수정시간 : 2018/04/17 15:14:0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