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문화
  • "유튜브 사용시간 2년사이 3배↑…카톡·네이버는 정체"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3.07 09:45
  • 와이즈앱 제공
국내 이용자의 유튜브 사용시간이 최근 2년 사이 3배 이상으로 늘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앱(스마트폰 응용프로그램) 조사 기관 와이즈앱은 유튜브와 카카오톡 등 국내 소비자가 많이 쓰는 4개 앱의 총 사용시간을 조사해 7일 이런 결과를 공개했다.

국내 유튜브 사용시간은 2016년 3월 총 79억분으로 당시 카카오톡(189억분)이나 네이버(109억분)보다 적었지만, 올해 2월에는 257억분으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2년 만에 월 사용시간이 약 3.3배로 증가한 것이다.

카카오톡과 네이버의 올해 2월 총 사용시간은 각각 179억분과 126억분으로 2년 전과 비교해 큰 변화가 없었다.

페이스북의 월간 총 사용시간은 2016년 3월 49억분에서 올 2월 42억분으로 소폭 감소했다.

이번 조사는 국내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들을 표본 조사해 통계 추정한 것이다. 아이폰 사용자의 실적은 반영되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07 09:45:21 수정시간 : 2018/03/07 09:45:2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