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훈 작가가 12일 JTBC에 출연해 세월호와 관련, 정부 관계자들의 자백을 촉구했다. 이 가운데 김훈이 다음 작품으로 세월호를 염두하고 있다는 발언이 재조명받고 있다.

김훈 작가는 '공터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신작에 대한 고민을 드러낸 바 있다.

김훈은 “세월호 얘기는 그 사태를 어떻게 써야 할지 모르겠다. 자료는 많이 읽었다. 학문 자료 보다는 기자들이 현장에서 쓴 글을 좋아한다”며 “세월호는 소설로 쓰자면 이야기를 변형시킬 수밖에 없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 다음날 자살한 교감을 떠올렸다. 인솔 책임자였는데 탈출해서 다음날 아침에 나무에 목매달고 죽었던 분"이라며 "이것에 대해 뭐라고 써야 하나. 그 교감선생님에 대해 무슨 말을 할 수 있을까. 그런 것들은 글의 한계를 넘어서는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2 21:30:32 수정시간 : 2017/10/12 21:30:3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