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문화
  • 작가회의 "위안부 협의문은 굴욕…파기하라"
  • 기자(서울=연합뉴스) 한혜원기자 승인시간승인 2015.12.30 16:16
국내 문인 단체인 한국작가회의는 지난 28일 발표된 한일간 위안부 문제 타결과 관련해 30일 성명을 내고 "우리의 역사적 치욕이 또 다른 역사적 굴욕으로 남지 않아야 한다"며 "파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작가회의는 "일본은 군 위안부의 강제적 동원과, 이를 지시·기획한 국가의 법적 책임 문제를 이번에도 인정하지 않았다"며 "피해 보상을 위한 재단을 설립한다고 하나 재단 설립 주체는 한국 정부고 일본 정부는 그 뒷돈을 대겠다는 것뿐"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재단을 설립하고 재원을 마련하는 것은 결국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과 배상 문제를 회피하는 궁여지책"이라며 "애매한 외교적 언사만 난무할 뿐 역사에 대한 책임도 피해자들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도, 해결을 위한 의지도 찾아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작가회의는 이어 "우리 정부는 외교적 해결에 앞서 가장 먼저 위안부 할머니들의 의견을 물어야 했지만, 독단적으로 협의문을 발표했다"며 "국민의 고통에 공감하고 그것을 이해하려는 성의가 있다면 벌어질 수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기자소개 (서울=연합뉴스) 한혜원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2/30 16:16:33 수정시간 : 2020/02/07 14:07:16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