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사이클 가구용 필름. 사진=LX하우시스
[편집자주] 지난해 10월부터 국내 정부기관 및 공기업 뿐 아니라 일반 기업들도 ESG경영의 중요성을 본격적으로 부각시킨지 1년을 맞이했다. 이제는 실제로 ESG와 관련해 기업이 환경 및 사회적 책임과 지배구조 개선에 대해 어떤 역할을 실행했는지 그 추진성과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 분위기다. 우리나라도 오는 2025년부터 자산 총액 2조원 이상의 유가증권시장 상장사의 ESG 공시 의무화가 도입되고, 2030년부터는 모든 코스피 상장사로 확대할 계획이다. 앞으로 수년안에 비재무적 사회활동이 기업 가치를 평가하는 주요 지표로 자리매김하게 되면서 ESG경영이 기업의 지속가능 경영과 생존의 필수요소로 자리잡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환경과 사회에 대한 책임은 국가의 역할에서 기업의 역할로 확대되고 있다. 이에 데일리한국은 CEO들이 앞장서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성장동력으로 ESG경영을 선도하고 있는 기업들에 대해 알아봤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지난 7월, LX그룹 첫 계열사(LX인터내셔널·LX판토스·LX하우시스·LX세미콘·LX MMA) 사장단 회의에 외부 인물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LX의 최고경영자(CEO)와 주요 임원 앞에 선 이는 환경부에서 대변인과 환경정책실장 등을 지낸 이민호 법무법인 율촌 ESG연구소장. LX가 이 소장을 내부 최고 회의에 초빙한 이유는 분명하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그룹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삼기 위한 전략적인 행보다.

그룹 차원의 ESG 경영 체계 마련을 위해 관련 전문가를 사외이사로 선임하기도 한 LX는 계열사 임직원들에게 친환경 기념품을 지급하며 내부적으로 ESG 실천의지를 다지는 등 ‘ESG 경영’에 역량을 전사적으로 집중하는 모습이다.

특히 LX하우시스가 그룹의 ESG 경영 확산 전략 전면에 나섰다. 친환경 제품 개발·생산과 에너지 절약 상품 출시 등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 계획을 일찌감치 세워둔 상태다.

LX하우시스는 지구와 환경을 생각한다. ‘환경성적표지’와 ‘저탄소 제품 인증’을 획득하는 제품을 늘려가며 국내 인테리어 시장의 ‘착한 소비’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환경성적표지는 소비자의 환경을 고려하는 구매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제품 및 서비스의 원료채취부터 폐기까지 전 과정에 대한 환경영향을 표시하는 인증 제도다. LX하우시스는 10월 현재 인테리어 업계에서 가장 많은 44개의 인증 제품을 보유하고 있다.

아울러 소비자가 직접 뽑는 ‘올해의 녹색상품’을 업계에서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기도 하다. 지아소리잠 바닥재, 지아벽지 시리즈, 수퍼세이브 창호, 건축용 단열재 등은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가 매년 전국 소비자환경단체·소비자 투표단의 심사를 거쳐 발표하는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의 단골 선정 제품이다.

올해 심사에선 지아소리잠 바닥재와 지아벽지가 식물유래성분을 피부와 접촉하는 제품 표면층에 적용해 친환경성을 높인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수퍼세이브 창호와 건축용 PF단열재는 뛰어난 단열 성능으로 건축물의 에너지 효율 개선에 크게 기여하는 제품이라는 평을 받았다. 안심매트 역시 ‘어린이제품안전기준 KC인증’ 및 친환경건축자재 단체 표준인증인 ‘HB마크 최우수 등급’ 획득 등 친환경성을 갖췄다.

LX하우시스의 인증 자재들은 향후 더욱 각광 받을 전망이다. 건축물이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받은 자재를 사용하면 정부의 녹색건축인증 평가시 가점 혜택이 주어지기 때문이다. 관련 인증을 획득한 자재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이유다.

LX하우시스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ESG 경영과 착한 소비문화가 장려되고 있는 만큼 향후에는 이에 발맞춘 인증 제품들을 더욱 늘려 나가며 국내 인테리어 시장의 변화를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지아소리잠 바닥재. 사진=LX하우시스
◇ 지구와 환경 생각하는 ‘착한 제품’ 개발…저탄소 소비 기여

LX하우시스는 지난 2018년 하반기에 국내 최초로 재활용 페트(PET, Polyethylene terephthalate)를 소재로 한 가구용 필름인 ‘리사이클 가구용 필름’을 출시했다.

가구용 필름은 재활용 원료 비율이 높을수록 분자간에 잡아당기는 힘이 약해져 합판과 필름 사이가 벌어지는 박리 현상이 발생하기 쉬운데, LX하우시스는 제품 구조를 최적화해 이 박리 문제를 해결하는 데 성공했다.

또한 재활용 페트의 불순물로 제품의 색상과 품질 편차가 발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최상의 원재료를 확보, 재활용 원료를 사용하지 않은 기존 일반 제품과 동등한 수준을 요구하는 고객사의 기준을 충족시켰다.

‘리사이클 가구용 필름’의 경우 전용면적 84㎡(구 34평형) 아파트 한 세대의 주방가구에 적용하면 약 70개의 500㎖ 페트병이 재활용된다. ‘리사이클 가구용 필름’의 지난해 매출은 2019년 대비 30% 이상 성장하는 등 착한 소비에 관심 있는 소비자들의 주문이 늘고 있는 추세다.

전 세계적으로 분당 100만개의 페트병이 소비되고 있지만 이 가운데 15% 정도만이 재활용되고 있다. 이에 업계에서는 기술적으로 어려운 페트병을 재활용한 인테리어 자재의 등장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

LX하우시스의 ‘리사이클 가구용 필름’은 2019년 제품 원료에 대한 GRS(Global Recycling Standard)인증도 획득하며,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GRS 재생 수지의 사용 함량, 생산, 환경, 안전 등의 분야에서 친환경 재생 수지 사용과 생산을 검증하는 국제 표준이다.

제품의 재활용 원료 함량을 포함해 환경·사회·화학적 책임에 대한 인증범위를 갖고 있어 재활용 원료 사용이 필요한 업체들의 재생원료 공급처 선정의 주요 기준이 되고 있다.

LX하우시스는 최근 유럽과 국내 가구 회사들의 ‘리사이클 가구용 필름’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면서 공급처 다변화와 함께 판매량이 지속 성장해 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수퍼세이브 창호. 사진=LX하우시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9 07:45:11 수정시간 : 2021/10/29 07:4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