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전경.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발주량 가운데 한국이 80%를 차지했다고 합니다. 올해도 LNG선을 포함해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등 모든 선박에 대한 전 세계 발주량에서 1위를 달리는 상황입니다.

한국은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의 60% 이상을 수주하며 중국을 제치고 5개월 연속 글로벌 수주 1위를 차지했습니다. 11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164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를 기록했는데, 한국이 전체의 60%인 99만CGT(24척)를 수주했습니다. 이어 중국 60만CGT(24척, 37%), 베트남 5만CGT(8척, 3%)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내 '빅3' 조선업체들은 올해 코로나19 장기화로 해상 물동량이 감소하고 선박 발주가 위축되면서 수주 가뭄에 시달렸지만 연말 연이어 수주 낭보를 전하며 실적을 빠르게 개선했습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의 올해 수주 목표 달성률은 각각 91%, 65%, 75%로 집계됐습니다. 올해 여러 악조건속에서도 나름 선방했다는 평가입니다.

이들 업체의 막판 수주 랠리는 고부가가치 선박인 LNG선이 큰 역할을 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올해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발주된 대형 LNG선은 총 53척으로 국내 조선 3사의 점유율은 73%에 이른다고 합니다. 전 세계적 환경 규제가 강화되면서 LNG 수요 증가에 따른 선박 발주는 더욱 늘어날 전망입니다.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LNG선은 천연으로 생산되는 비석유계인 LNG를 운반하는 선박입니다. LNG의 주성분은 메탄(비등점 -162도)이 90% 이상을 차지하며, 액화된 메탄의 부피는 기체상태 부피의 600분의 1, 비중은 0.46입니다. 고압과 극저온 상태에서는 일반 금속의 취성(깨어지는 성질)이 크게 증가, 이를 피하기 위해 LNG선 화물창은 특별한 강철로 제작돼야 하며, 저온 유지를 위한 냉동장치와 보온설비가 필요해 기술 진입 장벽이 높은 선종으로 꼽힙니다.

삼성중공업은 이달 미국 선급인 ABS로부터 독자 기술로 개발한 저압 엔진용 LNG 재액화 시스템인 '엑스-렐리'에 대한 상세 설계 인증(DDA)를 획득했습니다. 재액화는 LNG선의 화물창 내에서 발생하는 LNG 증발가스(BOG)를 다시 액화시켜 화물창에 저장시킴으로써 화물량을 손실 없이 보존하는 기술입니다. 최근 선사들은 LNG 수급의 계절적 가격 변동을 고려한 장기 정박 또는 저속 운항 등 다양한 운항 조건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재액화 시스템 적용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의 엑스-렐리는 기존 해외 엔지니어링사의 재액화 시스템과 달리 별도 냉매 없이도 화물창에서 증발한 가스 중 선박 운영에 필요한 가스를 제외한 증발 가스 전량을 재액화할 수 있는 차세대 시스템입니다. 이 시스템을 적용하면 정박 중이거나 저속 운항 시 불필요한 증발 가스 연소에 따른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고 화물량을 보전할 수 있어 LNG선 수주 경쟁력이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도 자체 개발한 LNG선 핵심 기술인 화물창 설계기술을 세계적 선급회사로부터 승인받아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LNG운반선.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7년 독자개발에 성공한 화물창 설계기술인 '솔리더스'를 글로벌 5대 메이저 선급으로부터 실제 LNG운반선 적용에 적합하다는 인증을 받은 바 있습니다. 솔리더스는 차세대 LNG화물창으로 이중 금속 방벽을 적용해 LNG 누출을 방지하는 등 안전성을 높였습니다. 독일 화학회사 바스프와 협력해 개발한 친환경, 고성능의 단열재를 적용, LNG 자연기화율(저장탱크 내 LNG 자연 증발률)도 현저히 낮췄다고 합니다.

현대중공업도 지난해 영국 로이드선급(LR)으로부터 독자 개발한 LNG 화물창인 '하이멕스'에 대한 '설계승인'을 받았습니다. 설계승인은 해당 기술의 기본 설계에 대한 인증인 '기본 승인'보다 높은 단계입니다. 하이멕스는 이중 방벽구조의 차세대 멤브레인형(선박일체형) LNG 화물창 설계 기술로, 주름 형상 설계 공법을 적용해 상온에서 극저온까지 큰 폭의 온도 변화와 운항 중 화물창 내 LNG가 흔들릴 때 발생하는 충격인 슬로싱 현상에 대한 구조적 안정성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확보했다고 합니다.

클락슨리서치는 지난 9월 말 발표한 '클락슨 포캐스트 클럽'에서 올해부터 내년까지 100척의 LNG선이 발주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올해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글로벌 선박 발주량이 주춤했으나, 대형 LNG 프로젝트의 발주 움직임이 재개되면서 추가 수주에 대한 국내 조선업계의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 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Energy요모조모]는 석유와 전력 등 어렵게만 느껴지는 에너지 전반의 내용들을 독자들이 알기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마련한 코너입니다. 에너지 산업의 트렌드 변화와 전망을 다룹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30 08:00:16 수정시간 : 2020/12/30 08:00:16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