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리튬이온배터리는 크기와 용량에 따라 소형과 중형, 대형 등 크게 세 가지로 구분합니다. 소형 배터리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에 탑재되는 파우치 배터리와 각형 배터리, 건전지를 닮은 원통형 배터리 등이 있습니다. 중형 배터리는 전기차에 들어가는 배터리를, 대형 배터리는 에너지저장장치(ESS)에 탑재되는 배터리를 각각 말합니다.

지난 10월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된 '인터배터리 2020' 행사에서 윤태일 삼성SDI 기획팀 상무는 '이차전지 시장 현황 및 전망' 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면서 "소형 배터리 시장이 연 평균 8%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소형 배터리 시장 성장 전망. 사진=삼성SDI 제공
소형 배터리 시장은 애플리케이션의 다양화를 들 수 있습니다. 기존에 유선으로 사용하거나 화석연료 등을 활용해 사용하던 제품들에 배터리를 탑재하면서 공간의 자유를 부여하고 보다 친환경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되는 셈입니다.

이러한 흐름에 맞춰 스마트폰과 태블릿, 노트PC 등의 IT기기와 전동공구, 정원공구 등의 비(非) IT기기를 중심으로 성장해 오던 소형 배터리 시장은 앞으로 무선 이어폰과 스마트 워치 등의 웨어러블 기기, 드론, 전기자전거, 전기 스쿠터, 전동 킥보드 및 로봇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확대되며 더 높은 성장세가 전망되고 있습니다.

최근 부쩍 늘어난 전동 킥보드나 전기자전거, 전동휠 등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 모빌리티는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1인용 이동 수단을 말합니다. 대중교통이나 자동차로 움직이기 힘든 단거리 이동을 보완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데 이 같은 마이크로 모빌리티 기술은 IT기술과 배터리 기술이 합쳐진 새로운 이동수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일부 기업에서는 직접 사람이 탈 수 있는 드론 등에 대한 개발도 이뤄지고 있다고 합니다. 자전거나 스쿠터의 경우도 전동화되고 있습니다.

앞으로 단순히 배터리가 장착된 애플리케이션을 구매하는 것에서 벗어나 배터리를 대여하거나, 배터리 충전소에서 완충된 배터리를 교체하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들도 생겨나면서 소형 배터리 시장의 성장세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삼성SDI는 인터배터리 2020 전시회에서 교체가능한 e-스쿠터용 배터리 팩과 배터리 팩을 충전할 수 있는 충전 스테이션을 선보여 많은 관람객들의 주목을 받기도 했습니다.

  • 삼성SDI가 '인터배터리 2020'에서 선보인 교체형 e-스쿠터용 배터리 팩. 사진=삼성SDI 제공
애플리케이션이 다양화 되면서 일상 곳곳에 소형 배터리가 사용되고 있고 이에 따라 소비자들의 배터리에 대한 요구 사항도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소형 배터리는 무선 이어폰과 스마트 워치 등 웨어러블 기기들이 증가하면서 크기는 작고 두께는 얇은 제품들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또 고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해 사용 시간에 제약을 줄이는 일도 중요해졌습니다.

또한 5세대(5G) 이동통신 등 통신기술이 발전하고 스마트폰 등 애플리케이션의 성능의 고도화로 배터리의 사용량은 빠르게 늘어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은 동영상 시청이나 고사양 게임 등을 할 때, 전동공구의 경우에는 고출력 성능을, 전동 킥보드와 전기 스쿠터 등 모빌리티 기기는 더 많은 주행거리를 필요로 합니다.

이러한 요구를 만족시키기 위해서는 배터리의 용량을 증가시키는 일과 함께 배터리가 소모가 됐을 때 빠른 시간 내 충분히 충전을 가능케하는 급속충전 기술이 적용돼야 합니다.

  • 삼성SDI가 '인터배터리 2020'에서 선보인 무선이어폰용 버튼 셀과 미니셀. 사진=삼성SDI 제공
삼성SDI에서는 이 같은 소비자들의 요구사항들을 충족 시키기 위해 다양한 기술 개발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작고 슬림한 디자인에 대한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기존 파우치 배터리보다 크기가 작은 버튼셀과 미니셀을 개발해 갤럭시 버즈 라이브, 갤럭시 워치 등의 애플리케이션에 공급하고 있습니다.

또한 늘어나는 배터리 사용량에 대응하기 위해 IT기기에 탑재되는 파우치 배터리는 에너지 밀도를 높여 사용시간을 증대시켰다고 합니다. 원통형 배터리의 경우에는 용량을 향상시킨 21700 배터리를 통해 전기자전거를 비롯한 다양한 모빌리티용 애플리케이션에 적용하며 원통형 배터리의 성장을 이끌고 있습니다.

☞[Energy요모조모]는 석유와 전력 등 어렵게만 느껴지는 에너지 전반의 내용들을 독자들이 알기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마련한 코너입니다. 에너지 산업의 트렌드 변화와 전망을 다룹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2 07:00:23 수정시간 : 2020/12/02 07:00:2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