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정부의 말 바꾸기로 국민들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지난 21일 늦은 시간에 국가 독감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22일 정은경 청장은 브리핑을 통해 신성약품이 백신을 유통하는 과정에서 의약품이 상온에 노출되는 문제가 발생해 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했으며 해당 의약품이 투여된 사례는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불과 3일만에 질병청은 기존의 입장을 번복했다. 문제가 된 백신을 접종받은 사람 105명이 확인됐다는 것이다. 질병청이 해당 의약품 접종 사례를 계속해서 확인 중에 있기 때문에 그 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정은경 청장은 “보건소를 통해 해당자들에게 이 백신이 접종된 것에 대한 사실을 공지했고 현재까지 이상 반응은 없다”고 설명했지만 국민들은 말을 바꾼 정부에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는 중이다.

이번 독감 백신 유통 문제 및 정부의 말 바꾸기 모습을 보고 있자면 올해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마스크 대란’이 떠오른다.

정부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대규모로 확산될 당시 “KF80 또는 94등급의 마스크를 착용해야 방역효과가 있다”며 KF 등급의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다. 그러나 정부의 권고 이후 마스크 대란이 발생하자 정부는 뒤늦게 “건강한 사람은 면 마스크로도 충분하다”고 기존 발표를 뒤집었다.

하지만 이미 정부에 대한 신뢰도는 바닥으로 떨어진 상황이었고 국민들은 계속해서 약국 앞에 줄을 서 KF80 또는 KF94 등급의 마스크를 구매했다.

마스크 대란 사태에서도 확인할 수 있듯이 정부가 국민들에게 얼마나 믿음을 줄 수 있느냐에 따라 혼란을 막을 수 있다.

지금도 국민들은 ‘독감은 치료제가 있기 때문에 전 국민이 접종할 필요가 없다’는 정부의 의견을 신뢰하지 못한 채 의료기관 앞에서 몇 시간 대기하며 백신을 접종받을 만큼 혼란이 지속되고 있다.

정부는 이번 독감 백신과 관련해 한 차례 신뢰를 잃었다. 그러나 앞으로가 더욱 중요하다. 정부는 현재 진행 중인 백신의 효능 검증을 명백히 하고 그 결과를 신속 및 투명하게 국민들에게 공개해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

또한 정확한 조사를 통해 이번 문제를 일으킨 업체에 대한 공정한 처벌을 하고 향후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5 17:51:56 수정시간 : 2020/09/25 18:0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