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캐딜락 XT6. 사진=캐릭달 제공
[편집자주] 올해도 신차시장에선 SUV의 인기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월 한국지엠이 야심차게 준비한 '트레일블레이저'는 개성을 중시하는 스타일리시한 차로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으며, 르노삼성차가 작년 선보인 'QM6 LPe'도 국내 유일 중형LPG SUV로 올 초까지 판매호조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 출시된 르노삼성 'XM3'도 출시된지 15일만에 사전계약대수가 1만6000대를 돌파했다. 또한 6년만에 4세대 신차로 출시된 기아차 쏘렌토는 지난달 사전계약 첫 날에만 1만8800대를 기록하며 현대·기아차를 통틀어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쌍용차 'G4 렉스턴'도 국내 SUV시장에서 꾸준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수입차 중에선 벤츠 '더뉴 GLC300', 폭스바겐 올스페이스 '5·7인승 티구안', 랜드로버 '뉴 디스커버리스포츠', 볼보 "XC시리즈", 렉서스 "뉴RX", 인피니티 "QX50", 캐딜락 "XT6" 등이 프리미엄 SUV를 선호하는 고객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캐딜락이 넉넉한 공간과 안전성, 스타일 등을 만족시키는 새로운 대형 3열SUV ‘XT6’를 국내 출시했다.

XT6는 미국 브랜드 가운데 유일하게 'IIHS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획득, 안전성을 증명한 모델이다. 동급 최대 적재공간 및 풍부한 편의사양으로 럭셔리 대형 SUV의 특징을 잘 살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3열에 이르는 좌석 및 적재공간은 동급 최고 수준으로 활용성을 극대화했다.

캐딜락 측은 “이번에 새롭게 공개된 XT6를 통해 대형 수입SUV 시장공략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XT6는 캐딜락의 개편된 트림 전략에 따른 최상위 트림인 ‘스포츠(sport)’ 단일 트림으로 출시됐다. 가격은 8347만원. XT6에 대해 한 소비자는 “각진 디자인이 사람들의 눈길을 끌것 같다”며 “실내의 다양한 기능은 물론, 개인적 멋과 가족용으로 요즘 눈여겨 보고 있다”고 전했다.

혁신적인 기술 발전으로 이뤄낸 첨단 드라이빙 테크놀러지

XT6는 개선된 3.6리터 6기통 가솔린 직분사 엔진을 기본으로 장착해 △최고출력 314마력, △최대토크 38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특히 하이드로매틱 자동 9단 변속기를 장착, 전자식 변속 레버 시스템, 20인치 프리미엄 휠 등과 어우러져 더욱 정교한 드라이빙 감각을 제공한다.

이번 모델에는 정속 주행 등의 특정 상황에서 2개의 실린더를 비활성화하는 액티브 퓨얼 매니지먼트 시스템도 적용, 연료 효율을 끌어올렸다. 최첨단 사륜구동 시스템도 기본 탑재돼 있다.

XT6의 서스펜션은 지속적인 댐핑 컨트롤이 가능한 액티브 스포츠 섀시를 기반으로 적용된 퍼포먼스 서스펜션이 탑재됐다. 이를 통해 노면에 즉각적으로 반응하고, 코너링에서 바디의 움직임을 효과적으로 제어해 민첩한 움직임을 가능하게 했다.

탑승자의 안전도 생각했다. XT6에는 △HD급 화질로 개선된 리어 카메라 미러와 서라운드 뷰, △차량 스스로 속도를 조절하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량 주변의 위험을 직관적으로 알려주는 경고 시스템 및 햅틱 시트, △자동 제동 및 보행자 감지 긴급 제동, △야간 주행 시 시인성을 높인 나이트 비전 등 캐딜락만의 첨단 테크놀러지가 적용된 안전 보조 기술이 적용됐다.

모든 좌석서 최적화된 드라이빙 경험 제공

XT6는 캐딜락의 장인 정신을 상징하는 '컷 앤 소운' 공법을 통해 정교한 실내 디자인을 완성했다는 평가다. 모든 좌석에 최고급 소재 중 하나인 세미 아닐린 가죽을 적용하고 좌석과 암레스트, 인스트루먼트 패널, 트렁크 내 버튼 모두 스티치 마감 처리를 했다.

V자형 센터페시아는 천연 가죽과 고급 원목, 카본 파이버의 조화를 기반으로 가로로 길게 뻗어나가며 단정한 느낌과 시각적 공간감을 극대화했다.

XT6의 아키텍쳐는 인체공학적으로 탑승자의 편안한 착좌감과 적재 능력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도록 설계됐다. 특히 3열 공간은 트렁크와 공간의 균형을 맞추면서 성인 탑승자도 불편함 없이 앉을 수 있도록 공간을 구성했다. 헤드룸 공간은 945mm로 동급 최강 수준이다.

이밖에도 2열 좌석을 기울여 미끄러지게 하는 '피치 앤 슬라이드' 기능은 3열로의 탑승을 쉽게 도와주고, 파워폴딩 기능으로 더욱 손쉽게 좌석을 조작할 수 있다. 2,3열 폴딩 시 최대 트렁크 2229ℓ까지 적재할 수 있는 트렁크는 동급 최강 수준의 넉넉한 적재용량으로 설계됐다. 폴딩을 하지 않은 기본 적재공간 및 히든 스토리지만으로도 넉넉한 활용이 가능하다

운전자·탑승자 모두를 만족시키는 캐딜락만의 편의 사양

XT6에 액티브 노이브 캔슬레이션이 적용된 14개의 스피커는 섬세하고 파워풀한 음질을 전하는 보스 사운드 시스템을 기본 적용했다. 에어 이오나이저는 실내에 쾌적한 공기를 순환시켜 쾌적한 드라이빙을 선사한다.

이밖에도 2열과 3열에 각각 2개의 USB포트가 탑재됐으며, 콘솔 암레스트 아래쪽에는 15와트까지 제공하는 2세대 무선 충전 패드가 적용돼 커넥티비티의 기반을 완성했다. 특히 XT6에 적용된 차세대 캐딜락 유저 익스피리언스 시스템과 NFC 기능을 추가한 로터리 컨트롤러를 통해 운전자는 차내에서 최적화된 컨텐츠를 즐길 수 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31 12:20:50 수정시간 : 2020/03/31 12:20:50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